2021-01-17 09:35 (일)
유모차 끌면서 커피 즐기는 '라테파파' 3만명
유모차 끌면서 커피 즐기는 '라테파파' 3만명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0.12.2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육아 휴직자 16만명…60%이상이 중견기업 이상서 근무
1년 전 미취업 상태였는데 지난해 취업한 중·장년은 전체의 6.7%, 1년 전 취업 상태였는데 지난해 일자리가 없는 경우는 6.9%였다.자료=통계청.
통계청은 22일 발표한 2019년 육아휴직 통계에 따르면 총 육아 휴직자(시작일 기준)가 15만9153명이었다.자료=통계청.

육아휴직 제도가 정착되면서 지난해 육아 휴직자가 16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 휴직자 5명 중 1명은 한 손에 커피, 한 손으로 유모차를 미는 '라테파파'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육아휴직 통계에 따르면 총 육아 휴직자(시작일 기준)가 15만9153명이었다. 2018년보다 4.5% 증가했다. 9년 전인 2010년(7만2769명)과 비교하면 2.2배 수준이다.

육아 휴직자 중 엄마가 80.1%, 아빠는 19.9%였다. 육아휴직 제도가 정착되면서 아빠의 육아휴직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다. 아빠 육아휴직 비중은 2010년만 2.7%에 불과했다.

지난해 출생아 100명당 해당연도에 육아 휴직을 한 경우는 22.8명. 이 중 엄마가 21.4명, 아빠가 1.3명이었다. 연령별로는 엄마는 30~34세(51.8%), 아빠는 35~39세(40.7%)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출생아를 키우기 위해 육아휴직을 한 부모의 63.3%가 종사자 300명 이상인 중견․대기업 소속이었다. 중소기업 근로자보다 중견·대기업 재직자들이 상대적으로 육아휴직 제도 혜택을 보고 있음을 보여준다.

출생연도에 육아휴직을 한 아빠의 업종은 제조업, 엄마는 보건·사회복지업이 가장 많았다. 공공행정 분야는 엄마·아빠 양쪽 모두 2위다.

2010년에 출생한 아이 100명당 육아휴직자 수는 19.6명이었다. 아이가 8살이 될 때까지 5명 중 1명꼴로 육아휴직을 썼다는 의미다. 이중 엄마가 17.8명, 아빠는 1.8명이다. 육아휴직은 나눠 쓰기보다 한 번에 다 쓰는 경우가 많다. 해당 기간 육아휴직을 한 부모 중 아이가 만 0세 때 육아휴직을 한 경우가 5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초등학교 취학 전후인 만 6세(8.4%)와 만 7세(5.8%)의 순서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