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11:06 (일)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기념관 임실에 건립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기념관 임실에 건립
  • 이기수 이코노텔링기자
  • 0-ing58@hanmail.net
  • 승인 2019.07.17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 치즈산업의 씨앗을 뿌려 지역농가의 소득을 올리는데 이바지한 지정환(한국명) 벨기에 출신 신부의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이 전북 임실에 세워진다.
한국에 치즈산업의 씨앗을 뿌려 지역농가의 소득을 올리는데 이바지한 지정환(한국명) 벨기에 출신 신부의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이 전북 임실에 세워진다.

88세를 일기로 올해 4월 선종한 한국 치즈산업의 개척자 지정환 신부를 기리기 위한 기념관이 건립된다. 전북 임실군은 총 50억원(국비 20억원 포함)을 들여 2020∼2021년 성수면 치즈테마파크에 '지정환 신부 기념관'을 지을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기념관은 1967년 국내 최초로 임실에 치즈공장을 세워 관련 산업을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 지 신부의 발자취와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것이다. <관련기사=  http://www.econotelling.com/news/articleView.html?idxno=452>

심 민 임실군수는 "가난한 농민을 위해 땅 30만평을 간척해 100여 가구에 나눠주고 어려운 이웃을 도우면서 늘 희망을 전달한 지 신부님은 한국 농업의 대부"라며 기념관 건립 배경을 설명했다. 심 군수는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한 이개호 농식품부장관에게 건립 비용 일부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으며, 농식품부도 관련 예산을 편성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임실군은 연말까지 지 신부와 관련한 사료 수집을 마무리하고, 내년에 기념관 건립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벨기에 태생인 고인은 1959년 "전쟁의 땅에 희망을 품게 하자"고 결심, 한국행 배에 오른 뒤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했다. 고지대인 임실에 산이 많아 쌀이나 보리농사가 어렵다고 판단한 지 신부는 부임 당시 선물로 받은 산양 2마리로 산양 보급과 산양유·치즈 개발에 나섰다. 이후 임실 성가리에 국내 첫 공장을 설립해 치즈산업을 이끌고, 임실 치즈 농협도 출범시켰다.

아울러 전북지역 복지시설을 오가며 장애인과 소외계층도 돌봤다. 고인은 한국 치즈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공로로 2016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2002년에는 호암상(사회봉사대상)을, 2016년에는 대통령 포장(지역산업진흥유공)을 받았다.

심 군수는 "한국 치즈의 역사는 지 신부가 걸어온 역사와 같다"면서 "기념관은 지역경제 발전이라는 소중한 선물을 안긴 지 신부께 우리가 줄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