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와인과 어울리는 '이태리 전통 빵' 눈길
와인과 어울리는 '이태리 전통 빵' 눈길
  • 이코노텔링 김승희 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03.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바케뜨, 특제 소스에 4가지 치즈 얹어 와인 애호가의 입맛 겨냥
이탈리아 밀가루 사용하고 천일염 넣은후 낮은 온도에 천천히 구워
포카치아(focaccia)는 이탈리아 북서부 제노바 지역에서 만들어진 납작하게 구운 이탈리아의 정통 빵이다. 이탈리아인들이 즐겨먹는 슬로우 푸드 중 하나다.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구워내기 때문에 피자보다 식감이 더 부드럽고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파리바케뜨.
포카치아(focaccia)는 이탈리아 북서부 제노바 지역에서 만들어진 납작하게 구운 이탈리아의 정통 빵이다. 이탈리아인들이 즐겨먹는 슬로우 푸드 중 하나다.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구워내기 때문에 피자보다 식감이 더 부드럽고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파리바케뜨.

파리바게뜨가 와인과 어울리는 신제품 빵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이탈리아 정통 포카챠’ 시리즈의 하나로 내놓은 '그릴드 치킨 포카챠'이다.‘그릴드 치킨 포카챠’에는 올리브 오일이 곁들여져 풍미를 더욱 높이것이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포카치아 위에 특제 소스로 마리네이드(marinade)를 넣었다. 이 소스는 고기나 생선을 조리하기 전에 맛을 들이거나 부드럽게 하기 위해 재워 두는 것이다. 그릴드 치킨 포카챠는 이 소스와 함께 치킨과 체다, 모짜렐라, 고다, 스위스 등 4가지 치즈를 얹어 구워냈다고 한다,

 특히 이탈리아 정통방식으로 구워낸 포카챠’ 제품들은 와인 안주로도 주목받고 있다. 바삭하고 담백한 빵과 짭조름한 토핑이 있어 와인과 궁합이 맞는 다는 평이다. 파리바게뜨측은 “파리바게뜨의 기술력을 적용한 ‘이탈리아 정통 포카챠’ 시리즈는 식사용은 물론 ‘홈술 안주’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원료를 사용하는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