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05:50 (월)
원유값 우크라이나 전쟁 전 수준으로 안정
원유값 우크라이나 전쟁 전 수준으로 안정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2.08.0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 WTI )배럴당 88.50 달러
90달러 밑돈 건 전쟁발발 전 2월10일 후 처음
달러화 가치,국채 금리 떨어지자 금값은 강세
국제유가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 전망으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 가격으로 돌아갔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국제유가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 전망으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 가격으로 돌아갔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2.12달러) 하락한 88.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종가가 배럴당 9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2월10일 이후 처음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한때 배럴당 120달러대까지 급등했던 국제유가는 지난달 초 100달러 아래로 내려가더니 90달러 벽도 깨졌다. 미국 투자은행 씨티그룹은 하반기에 경기 침체가 본격화할 경우 국제유가가 배럴당 65달러대로 추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유가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간 것은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에서 경기침체 내지 경기둔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잇따라 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경기가 침체되면 에너지 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에서다.

6~7월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은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에 이어 영국 중앙은행 잉글랜드은행(BOE)도 이날 27년 만에 빅스텝(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잉글랜드은행은 내년 영국 경제성장률을 -2.1%로 예상했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 외로 증가했다는 소식도 국제유가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7월 마지막 주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446만7000 배럴 늘어났다. 시장이 예상한 70만 배럴 감소와 달리 되레 원유 재고가 늘어났다. 이는 미국 내 소비가 급랭하고 있다는 신호로 분석된다.

국제유가와 달리 금값은 미국 달러화 가치와 미국 국채 금리 하락에 영향을 받아 온스당 1800달러 선을 회복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4%(25.80달러) 오른 1802.50달러에 장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