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0:55 (월)
바이든, 집무실 현관까지 나와 BTS 영접
바이든, 집무실 현관까지 나와 BTS 영접
  • 이코노텔링 고현정 인턴기자
  • hjkoemail@gmail.com
  • 승인 2022.06.0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 범죄 알린 BTS에 사의 표명
나라의 국격은 문화의 힘이 세계의 존중을 받을 때 높아져
전몰 장병 추모일에 " 그들이 용감해서 우리는 자유로워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방탄소년단(BTS)을 만났습니다. 31일(현지시간) 그들은 미국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내 아시안계 미국인을 증오하는 범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집무실 밖 현관까지 나와 BTS를 반갑게 맞이했다고 합니다. 나라의 힘은 꼭 잘사는데 있지 않습니다. 문화의 힘이 세계에서 존경 받을 때 비로서 나라의 품격이 올라가지요.

바이든 대통령과 BTS가 만나는 장면은 대통령이 이날 밤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확인 할 수 있고 동영상 자막을 통해 대화 내용도 비교적 소상히 공개됐습니다.

The future of the 21st century economy is going to be largely written in the Indo-Pacific. That's why we launched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for Prosperity to help all of our countries' economies grow faster and fairer.

21세기 경제의 미래는 거의 인도-태평양에서 쓰여질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IPEF경제협력체를 출범시켰습니다. 회원국 모든 나라의 경제가 빠르고 공정하게 성장하도록 하는 번영으로 가는 길입니다.

It's just sick that gun manufacturers have spent two decades aggressively marketing assault weapons which make them some of the biggest profits. For God's sake, let's have the courage to stand up to the industry.

백악관으로 초대 받은 BTS가 백악관 경내를 거니는 모습.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관에서 이들을 맞이했고 백악관의 언론 브리핑실에서 회견도 했습니다. 문화의 힘이 그래서 중요한 것입니다. 문화의 힘은 국격을 높여줍니다. 사진=백악관 동영상 캡처.

총기 제조업체들이 가장 수익이 남는 공격용 무기를 만들면서 공격적으로 20년을 보낸 것은 구역질 나는 일입니다. 부디 그 산업과 맞설 용기를 가지도록 합시다.

I've got more good news: 27.5 million bottles of safe infant formula manufactured by Bubs Australia are coming to the United States. We're doing everything in our power to get more formula on shelves as soon as possible.

더 좋은 뉴스를 받았습니다. 호주의 분유업체 법스가 만든 2750만병의 안전한 분유가 미국으로 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능하면 빨리 (슈퍼마켓의) 선반위에 더 많은 분유가 진열되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습니다.

To everyone impacted by the horrific elementary school shooting in Uvalde, Texas: We grieve with you. We pray with you. We stand with you. And we're committed to turning this pain into action.

텍사스주 우발테에서 일어난 끔찍한 초등학교 총기사고에 충격을 받은 모든 분들에게.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 슬퍼합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 기도합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우리는 이 고통을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다짐합니다.

On Memorial Day, we remember the patriots who gave their lives in the service of America, in the service of freedom, and in the service of justice. We are free because they were brave, and we live by the light of the flame of liberty they kept burning. We are forever grateful.

전몰장병 추모일(현충일)을 맞아 우리는 미국과 자유, 정의를 위해 목숨을 던진 애국자들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그들이 용감했기에 자유롭고, 우리는 그들이 계속 태운 자유의 불꽃이 내뿜는 빛으로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영원히 고마워 할 것입니다.

The most important thing we can do now to transition from rapid recovery to stable, steady growth is to bring inflation down. That is why I have made tackling inflation my top economic priority.

신속한 회복에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으로 전환하기위해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은 인플레를 잡는 것입니다. 그래서 인플레와 싸우는 것을 최우선 경제정책으로 만들었습니다.

It was great to meet with you(BTS), Thanks for all you're doing to raise awareness around the rise in anti-Asian hate crimes and discrimination.I look forward to sharing more of our conversation soon.

한국의 BTS와 만나는 것은 멋진 일이었습니다. 아시안계에 대한 증오범죄와 차별이 늘어나고 있음을 주변에 널리 알린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우리가 나눈 대화를 곧 공유하기를 고대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