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22:50 (목)
세밑 은행에 감원 '찬 바람'
세밑 은행에 감원 '찬 바람'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1.01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 보상 늘리고 명퇴 연령 낮춰 '감량경영'…하나 511명·농협 496명 떠난다
연말에 희망퇴직으로 은행별로 수백명씩 직원이 떠난다. 은행들은 희망퇴직 보상을 늘리고 연령대도 낮추면서 퇴사 선택을 유도하는 등 몸집 줄이기를 가속화하고 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연말에 희망퇴직으로 은행별로 수백명씩 직원이 떠난다. 은행들은 희망퇴직 보상을 늘리고 연령대도 낮추면서 퇴사 선택을 유도하는 등 몸집 줄이기를 가속화하고 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연말에 희망퇴직으로 은행별로 수백명씩 직원이 떠난다. 은행들은 희망퇴직 보상을 늘리고 연령대도 낮추면서 퇴사 선택을 유도하는 등 몸집 줄이기를 가속화하고 있다.

금융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이 만 15년 이상 근무하고 40세 이상인 일반직 직원을 대상으로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285명이 31일자로 퇴직이 확정됐다. 관리자급 35명에 책임자급 143명, 행원급 107명이다. 지난해 말 준정년 특별퇴직자(92명)의 3배 규모로 늘었다.

이들 중 책임자급과 행원에게는 36개월치 평균 임금이 지급된다. 관리자급은 나이에 따라 27∼33개월치 임금이 지급된다. 이와 함께 특별퇴직자에게는 자녀 학자금(직원 1인당 최대 2천만원 이내), 의료비(직원 1인당 최대 1천만원), 재취업·전직 지원금(직원 1인당 500만원)을 일시 지급한다. 이번에 준정년 특별퇴직을 신청한 직원에 대해서는 향후 재채용 시 특별 우대한다는 조건도 붙었다.

하나은행은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인력구조를 효율화하고, 당사자에게 조기 전직 기회를 주기 위해 정기적으로 준정년 특별퇴직을 시행하고 있다. 연말·연초 한 차례 하던 것을 2019년부터 노사합의에 따라 1년에 두 차례로 늘렸다.

이와 별도로 임금피크 편입 시기가 된 1965년생 일반직 직원과 1966년생 직원 226명도 이날자로 특별퇴직했다. 이들에게는 25개월치(1965년생) 또는 31개월치(1966년생) 임금과 자녀 학자금, 의료비. 재취업·전직지원금 등이 지원된다.

농협은행은 지난 11월 말 진행한 특별퇴직 신청에 503명이 신청했다. 이 중 496명이 31일자로 퇴직이 확정됐다. 농협은행은 올해 만 56세(1964년생)인 직원에게는 28개월치 임금을 지급한다. 1965년생과 1966년생은 각각 35개월, 37개월치 임금을 퇴직금으로 준다.

3급 이상 직원 중 1967∼1970년생은 39개월치 임금, 1971∼1980년생은 20개월치 임금을 각각 특별퇴직금으로 지급하는 등 올해 특별퇴직 보상을 대폭 늘렸다. 올해 명예퇴직자에게는 전직 지원금도 추가로 준다.

지난해에는 만 56세 직원에게 28개월치 임금을, 10년 이상 근무하고 만 40세 이상인 직원에게 20개월치 임금을 일괄 지급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