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9:35 (일)
에쓰오일, 12시간 일하고 이틀 쉰다
에쓰오일, 12시간 일하고 이틀 쉰다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0.12.25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油化업계 처음 4조2교대 도입…1년에 180일이 '휴일'
노조,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60.47% 찬성으로 가결
에쓰오일이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내년 1월1일부터 4조2교대 근무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하루 근무시간은 증가해도 연간 휴무일이 180일까지 늘어나게 된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에쓰오일이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내년 1월1일부터 4조2교대 근무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하루 근무시간은 증가해도 연간 휴무일이 180일까지 늘어나게 된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에쓰오일이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내년 1월1일부터 4조2교대 근무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하루 근무시간은 증가해도 연간 휴무일이 180일까지 늘어나게 된다.

에쓰오일 노동조합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해 23∼24일 조합원(18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찬반투표에서 1437명(79.57%)이 투표, 869명(60.47%)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에쓰오일 노사는 2018년 임단협에서 4조2교대 근무제 시범 시행을 합의한 뒤 지난해 전담팀을 구성해 45차례 교섭한 끝에 정식 시행에 합의했다.

4조2교대 근무제는 근무조를 4개로 나눠 2개 조는 주간과 야간 12시간씩 근무하고, 나머지는 2개 조는 그동안 휴무, 즉 이틀을 쉬는 방식이다. 석유화학업계 대부분이 시행 중인 4조3교대 근무제와 비교하면 하루 근무시간은 8시간에서 12시간으로 늘어나는데 연간 총 근로시간은 같다.

노동자가 연차휴가 등을 포함해 쉬는 날은 늘어난다. 노조는 연간 180일 정도를 쉴 것으로 추산한다. 석유화학업계 노동자들은 인력 변동 없이 출퇴근 횟수를 줄이는 4조2교대가 개인 시간 활용도를 높인다는 점에서 찬성해왔다. 에쓰오일이 4조2교대 근무제 도입을 확정하면서 다른 석유화학업체 단체협상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에쓰오일 노사는 4조2교대 완전 도입을 놓고 진통을 겪기도 했다. 노동자의 연속 근무를 줄여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고, 업무 집중도를 향상할 수 있다는 데 노사가 공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