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2:05 (목)
"서울? 경기 아파트 구입 연봉 14년치 모아야"
"서울? 경기 아파트 구입 연봉 14년치 모아야"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2.2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연평균 소득 3400만원에 4억6천만원 아파트 기준
경실련 "노무현, 문재인 두 정부서 30평 아파트 많이 올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정보를 활용해 2003년∼2020년 경기도 시·군내 표준지 소재 아파트 67개 단지 6만여 가구의 시세를 분석해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0평형 아파트값이 17년 동안 평균 2억6천만원(2억원→4억6천만원) 올랐다. 자료=경실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정보를 활용해 2003년∼2020년 경기도 시·군내 표준지 소재 아파트 67개 단지 6만여 가구의 시세를 분석해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0평형 아파트값이 17년 동안 평균 2억6천만원(2억원→4억6천만원) 올랐다. 자료=경실련.

경기도에서 아파트 한 채를 장만하려면 서민들이 14년 동안 봉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정보를 활용하여 2003년∼2020년 경기도 시·군내 표준지 소재 아파트 67개 단지 6만여 가구의 시세를 분석해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0평형 아파트값이 17년 동안 평균 2억6천만원(2억원→4억6천만원) 올랐다.

특히 이 중 96%에 해당하는 2억5천만원이 노무현·문재인 정부 시절 상승액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에 따르면 경기도 아파트값은 노무현 정부에서 1억1천만원(59%↑·2억원→3억1천만원), 문재인 정부에서 1억4천만원(42%↑·3억2천만원→4억6천만원) 올랐다.

이와 달리 이명박 정부에선 3천만원(3억1천만원→2억8천만원) 하락했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4천만원(2억8천만원→3억2천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1기 5대 신도시(분당·평촌·일산·산본·중동) 아파트의 경우 문재인 정부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분당 시범단지 우성 아파트가 조사 대상 중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32평형 아파트가 17년간 평당 평균 2651만원(1147만원→3798만원) 올랐는데, 문재인 정부 임기에만 1860만원 뛰었다.

경실련은 집값이 급등하는 바람에 현 정부에서 서민들이 경기도 내 30평 아파트 1채를 마련하기는 더 힘들어졌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노동자가 연평균 3400만원을 버는데, 임금을 전액 모은다는 가정 아래 4억6천만원인 경기도 30평형 아파트를 사기 위해선 14년이 걸린다는 것이다.

직전 박근혜 정부 시절 노동자는 연평균 3100만원을 벌었는데 당시 경기도 아파트값은 3억2천만원으로 임금을 모두 저축하면 주택 구매에 10년이 걸린다. 노동자의 연간 임금은 통계청 고용 형태별 임금자료를 활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