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1:45 (목)
"코로나 타격, 저소득층ㆍ 中企ㆍ신흥국 집중"
"코로나 타격, 저소득층ㆍ 中企ㆍ신흥국 집중"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2.21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銀 "성장 불균형, 일시적 디커플링(탈동조화) 아닌 오래 지속"
대면 서비스업 일자리 회복 느려져 '고용 없는 경기회복'가능성
한국은행은 21일 '코로나19 위기 이후 성장 불균형 평가' 보고서에서
한국은행은 21일 '코로나19 위기 이후 성장 불균형 평가' 보고서에서 "이번 위기가 신흥국, 대면서비스 업종, 취약계층에 영구적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최근 나타나는 성장 불균형이 일시적 디커플링(탈동조화) 현상이 아니라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자료=한국은행.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매출·고용 충격이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신흥국에 집중되면서 성장 불균형이 심화되고 경기회복 속도가 더딜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은행은 21일 '코로나19 위기 이후 성장 불균형 평가' 보고서에서 "이번 위기가 신흥국, 대면서비스 업종, 취약계층에 영구적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최근 나타나는 성장 불균형이 일시적 디커플링(탈동조화) 현상이 아니라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대부분 국가에서 보건 위기에 취약한 대면서비스 업종에 매출과 고용 충격이 집중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큰 타격을 받았다. 한국에서도 판매직·임시일용직·자영업 등 고용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크게 감소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2분기 중 중소기업의 생산 감소율(전년동기 대비)이 대기업의 2배를 웃돌았다. 소득 4∼5분위(상위 40%) 가구의 근로·사업 소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4.4% 줄어든 사이 1분위 가구(하위 20%) 소득은 17.2% 급감했다.

한은은 금융시장 회복 속도가 실물경제보다 빨라 실물-금융간 괴리가 커지는 점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가 내 성장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쪽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적으론 방역 시스템과 재정 여력에서 열세인 신흥국이 선진국보다 더 큰 코로나 충격을 받았다. IMF(국제통화기금)는 지난 10월 전망에서 2020∼2021년 신흥국(중국 제외)의 누적 성장률 전망치를 작년 10월 당시보다 10%포인트 낮췄다. 선진국의 조정폭은 신흥국의 절반 수준인 5.5%포인트였다.

비대면·온라인 활동 증가로 수요가 늘어난 정보통신기술(ICT) 제품 수출 비중이 큰 한국, 중국, 대만 등의 경기회복 속도가 빠른 점도 국가 간 성장 불균형 사례로 거론됐다.

한은은 이와 같은 국가 내, 국가 간 성장 불균형이 특정 경제 부문에 대한 의존도를 키우고 낙후한 부문의 성장을 제약하며 민간소비나 고용을 위축시켜 경기 회복 지연을 비롯해 경제 양극화, 성장 잠재력 저하 등 문제를 초래할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고용 측면에서 대면 서비스업 등 취업유발 효과가 큰 산업에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돼 고용회복 속도가 과거 위기 때보다 늦어지면서 '고용 없는 경기회복(jobless recovery)'이 현실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