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1:20 (금)
국내 최대 규모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0' 개막
국내 최대 규모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0' 개막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1.20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청 국내외 연사·토론자 등 대거 늘어
박영선 장관 " 디지털 경제 ' 앞당길 것"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이 19일 사흘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컴업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행사다. 자료=컴업.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이 19일 사흘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컴업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행사다. 자료=컴업.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이 19일 사흘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컴업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행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경기도 고양시 CJ ENM 제작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코로나19 이후는 온라인과 비대면의 시대"라며 "지금까지 오프라인의 보조적 수단으로만 여겨지던 온라인·비대면 방식이 가까운 미래에는 우리의 일상이 되고, 오프라인을 대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대면 방식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현재 대세인 '플랫폼 경제'는 궁극적으로 '프로토콜 경제'로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시대 새로운 경제 모델인 프로토콜 경제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며 "플랫폼 경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독점이나 폐쇄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경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 등에 기반한 '연결 방식' 또는 '연결 기술'로 정보를 손에 쥔 중개업자가 주도하는 플랫폼 대신 개별 경제주체가 주체적·독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박 장관은 "코로나19가 촉발한 온라인·비대면 전환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빠르게 앞당길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핵심 기술로 빠르게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벽 배송으로 식품 유통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의 김슬아 대표는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신선한 아이디어'를 주제로 강연했다. 김 대표는 '컴업 2020'의 민간 조직위원장도 맡고 있다.

김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 안에서의 활동이 확대돼 이전에는 신경 쓰지 않았던 홈스쿨링, 홈트레이닝, 가구 등 분야가 크게 관심을 받아 성장했다"며 "집에서도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기 때문에 많은 가수가 온라인으로 공연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온라인으로 옮겨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으로 많은 기업이 위기를 뚫고 세계 경제를 이끄는 기업으로 도약했다"며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위기에서도 많은 기업이 성장의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인 이번 행사는 초청 연사·토론자가 114명으로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해외 연사·패널은 36명으로 4배 늘었다. 강연과 토론은 온라인으로 이뤄지며 컴업2020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