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0:05 (금)
신동빈 회장 장남 '그룹 '에 첫 발
신동빈 회장 장남 '그룹 '에 첫 발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0.21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경영수업 돌입…國籍 정리 등 필요해 3세경영 전망은 일러
日대학 졸업후 美 컬럼비아대 MBA,노무라증권 근무 뒤 입사 등 신회장과 닮은꼴 행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유열(34) 씨가 최근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남 신유열(오른쪽))=롯데,링크드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유열(34) 씨가 최근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남 신유열(오른쪽))=롯데,링크드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유열(34) 씨가 최근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 따르면 신유열 씨는 일본의 한 롯데 계열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신씨는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한 뒤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밟았으며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등에서 근무했다.

신 씨의 일본 롯데 입사 사실이 알려지자 재계는 롯데도 3세 경영 체제를 준비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한다. 아버지 신동빈 회장도 일본에서 대학(아오야마 가쿠인대)을 졸업한 뒤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았다. 노무라증권 런던지점과 일본 롯데상사를 거쳐 1990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에 입사하며 한국 롯데 경영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신 씨가 아버지와 비슷한 길을 걷는 만큼 조만간 한국 롯데에 발을 들여놓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다만, 3세 경영 체제로 이어지려면 선결해야 할 일이 있다.

신 회장은 일본과 한국 이중국적 상태에서 일본 국적을 포기했다. 이와 달리 신 씨는 한국 국적 취득을 위해 국적 회복 절차를 밟아야 한다. 또한 일본에서 태어나고 성장한 신 씨는 한국어 구사 능력을 더 높여야 한다.

재계 일각에선 형제간 경영권 분쟁과 재판 등으로 신 회장이 경영권을 장악한 것이 얼마 되지 않은 데다 신 씨가 한일 양국 롯데 계열사에 지분이 없다는 점에서 3세 경영 문제를 논하기에는 이르다는 시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