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1:00 (금)
키신저 "美中,서로 넘지 말아야 할 경계 논의하라"
키신저 "美中,서로 넘지 말아야 할 경계 논의하라"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0.08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협이 제어되지 않으면 1차 세계대전과 유사한 상황 빠져"
미국 외교가의 거물 헨리 키신저(97) 전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에 선을 넘는 위협이 제어되지 않으면 양국이 1차 세계대전과 유사한 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헨리 키신저)=헨리 키신저 홈페이지.
미국 외교가의 거물 헨리 키신저(97) 전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에 선을 넘는 위협이 제어되지 않으면 양국이 1차 세계대전과 유사한 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헨리 키신저)=헨리 키신저 홈페이지.

미국 외교가의 거물 헨리 키신저(97) 전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에 선을 넘는 위협이 제어되지 않으면 양국이 1차 세계대전과 유사한 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과 마켓워치 등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헨리 키신저 전 장관은 이날 뉴욕 경제클럽 주최 화상 토론회에서 "넘어서는 안 될 경계선을 논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오늘날과 마찬가지로 1914년 여름 전쟁이 발발하기 전 몇 년 간의 시기도 강대국 간의 전쟁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었다"며 미중이 기술과 경제 등 분야에서 패권을 놓고 다투는 최근 상황과 비교했다. 그는 이어 "한 국가가 일방적인 우위를 갖기에는 세상이 너무 복잡해졌다는 것을 이해할 새로운 사고방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리처드 닉슨 대통령 시절이던 1971년 중국 베이징을 극비리에 방문해 미중 정상회담을 성사시킴으로써 세계 외교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인물이다. 그는 최근까지도 중국을 여러 차례 오가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도 만나는 등 대화를 통한 미중 갈등 완화를 강조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