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0:55 (금)
'전태일의 유산' 근로기준법 "아직 뿌리 못내려"
'전태일의 유산' 근로기준법 "아직 뿌리 못내려"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4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신 50주기…직장인 1천명 조사결과 응답자 40%"준수 미흡해"
'직장갑질119'서 여론조사의뢰…"노동시간 어기고 체불 등 빈번"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는 외침과 함께 전태일(1948∼1970)이 스러져간 지 50년이 지났지만, 한국 노동자 상당수는 여전히 근로기준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직장갑질119.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는 외침과 함께 전태일(1948∼1970)이 스러져간 지 50년이 지났지만, 한국 노동자 상당수는 여전히 근로기준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법으로 정한 근로시간과 휴가 이행은 물론 임금을 비롯해 연장·야간·휴일수당, 퇴직금 등의 체불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무사·변호사 등 노동전문가들이 설립한 단체 '직장갑질119'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달 7∼10일 전국 만 19∼55세 직장인 1천명을 상대로 실시한 근로기준법 등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의 39.9%는 근로기준법이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런 인식은 정규직(34.7%)보다 비정규직(48.8%) 사이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5인 미만 사업장의 노동자(47.6%)나 20대(45.1%), 비사무직(45%) 노동자들도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일터에서 가장 지켜지지 않는 근로기준법은 '노동시간·휴가'(51%), '임금, 연장·야간·휴일수당, 퇴직금 등 체불'(48%) 등이었다. 모성보호(임산부 노동시간 제한, 보건휴가, 산전후휴가, 육아휴직)나 직장 내 괴롭힘 금지 등이 제대로 준수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도 각각 32.8%와 32.5%로 높았다.

부당해고나 체불·괴롭힘 등을 당했을 때 대처하는 방법으로는 '정부기관에 상담·진정'(54.9%)이 가장 많았다. '그냥 참는다'고 한 경우도 12.5%로 조사됐다.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노동자의 삶과 처우가 개선됐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개선되지 않았다'(51.2%)는 응답이 '개선됐다'(48.8%)는 응답보다 2.4%포인트 높았다. 특히 비정규직(55.8%)과 프리랜서·특수고용노동자(58.6%)에게서 부정적 인식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전태일이 서울 청계천 평화시장에서 '시다'와 미싱사로 일한 시대에 비해 지금의 노동 처우가 나아졌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정규직의 69.8%가, 비정규직의 52.8%가 '그렇다'고 답했다. 50대는 81.4%가 긍정적으로 본 반면, 20대는 50.5%에 그쳐 세대차를 보였다.

학교나 직장에서 근로기준법을 배워본 적이 있다는 근로자 비중은 31.4%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91.6%가 학교에서부터 근로기준법을 교육해야 한다고 인식했다.

직장갑질119는 "'21세기 시다'인 비정규직에게 근로기준법 적용을 확대해야 한다"며 "근로감독청 설치와 감독관 증원으로 노동법의 실효성을 높이고, 특수고용·프리랜서 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