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0:15 (금)
도쿄증시 시스템 장애로 하루 동안 먹통
도쿄증시 시스템 장애로 하루 동안 먹통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2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 시총 세계 3위 규모 거래 중단…거래 절반 차지 외국인 발동동
도쿄를 아시아권의 '금융허브'로 육성하려는 일본 정부 구상에 타격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가 1일 하루 동안 시스템 장애로 주식거래가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빚었다. 사진(도쿄증권거래소)=JPX 인스타그램.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가 1일 하루 동안 시스템 장애로 주식거래가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빚었다. 사진(도쿄증권거래소)=JPX 인스타그램.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가 1일 하루 동안 시스템 장애로 주식거래가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빚었다. 도쿄증권거래소의 상장 주식 시가총액은 세계 3위 규모이고, 매매 대금의 절반 이상을 외국인 투자자가 차지하고 있다.

이는 특히 지난달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일본이 경쟁국보다 뒤처졌다는 지적을 받는 디지털화 가속화 정책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발생해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

또한 홍콩 국가보안법 사태를 계기로 도쿄를 아시아권 금융허브로 육성하려는 일본 정부와 도쿄도의 국제금융도시 구상도 타격을 받게 됐다.

요미우리신문은 2일 사설에서 이번 사태를 일본 자본시장의 신뢰를 훼손한 실수라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도쿄증권거래소는 과거에도 문제가 잇따라 2018년 증권회사와 연결 시스템의 장애로 일부 종목의 거래중단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며 왜 교훈을 살리지 못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도 "자본시장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거래소에서 전 종목이 하루 종일 거래를 할 수 없게 된 상황은 과거 사례가 없는 실수이고, 일본 시장의 신뢰를 해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하나의 시스템이 움직이지 않아도 별도의 백업 시스템으로 보완하는 구조를 확실히 해둬야 한다"며 "어째서 이번에는 그것이 작동하지 않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금융시장에서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의 중요성을 거론하면서 도쿄도(都)가 내세우는 국제금융센터도 인프라가 불안하면 제대로 실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산케이신문도 홍콩 사태를 계기로 아시아 국제금융센터로서 도쿄에 기대를 거는 목소리가 있지만 이런 문제가 반복돼선 신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쿄신문은 이번 일을 경제 기반을 흔든 사태로 규정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도쿄신문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데도 백업 기능이 작동하지 않은 이유가 확실히 해명되지 않을 경우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투자자들의 불안감으로 일본 시장 전체에 대한 신뢰 추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요미우리신문은 별도의 기사에서 일본 금융 서비스의 핵심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이례적인 시스템 장애가 발생한 것을 놓고 정부와 여당 내에서 스가 내각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디지털화 가속화 정책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