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21:05 (토)
블록 장난감 레고,영업점 손실 온라인서 만회
블록 장난감 레고,영업점 손실 온라인서 만회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9.04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집안 머무는 시간 많아져 상반기 매출액 14% 증가
조립식 블록 장난감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완구업체 레고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이 증가했다. 자료=레고/이코노텔링그래픽팀.
조립식 블록 장난감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완구업체 레고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이 증가했다. 자료=레고/이코노텔링그래픽팀.

조립식 블록 장난감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완구업체 레고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이 증가했다.

2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레고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장 영업 손실에도 온라인 판매가 늘어 올해 상반기 전체 소비자 판매액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14% 증가했다고 밝혔다. 레고 판매량이 전년동기 대비 증가한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레고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6억220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1% 증가했다.

CNN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사람들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소일거리를 찾으면서 닌텐도나 게임업체들도 영업이 호조세를 보였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반사이익은 레고만 본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다.

레고의 닐스 크리스티안센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로 매장 영업 중단이 잇따랐지만, 전자상거래 투자 확대가 힘을 발하면서 온라인 판매가 강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상반기 온라인숍 방문 수가 1억회를 넘어 지난해 동기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났다"면서 "특히 서유럽과 북미, 아시아태평양과 중국에서 두 자릿수 판매량 증가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