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40 (목)
美IT빅4 '의회 청문회'동반출석
美IT빅4 '의회 청문회'동반출석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7.26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아마존·구글·페이스북 CEO, 하원의 반독점 조사에 29일 동행
애플과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의 최고경영자(CEO)들이 2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 출석해 독점 의혹에 대해 증언한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가 25일 보도했다. 사진(왼쪽부터 애플 CEO 팀쿡,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각자의 SNS.
애플과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의 최고경영자(CEO)들이 2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 출석해 독점 의혹에 대해 증언한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가 25일 보도했다. 사진(왼쪽부터 애플 CEO 팀 쿡,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각 SNS.

애플과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의 최고경영자(CEO)들이 2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 출석해 독점 의혹에 대해 증언한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가 25일 보도했다.

이들 대형 IT 업체에 대한 반(反)독점 조사를 벌여온 미 하원 법사위원회는 당초 27일 열 예정이던 청문회를 29일로 옮겨 열기로 했다. 청문회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팀 쿡 애플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참석해 독점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미국 IT '빅 4'의 CEO가 한꺼번에 의회에 나와 증언하는 것은 처음이다. 베이조스 CEO로선 의회 청문회에 출석하는 첫 자리이기도 하다.

청문회 일정 조정은 최근 타계한 흑인 인권운동 대부 존 루이스 민주당 하원의원의 추도식이 당초 예정됐던 27일 청문회 날짜와 겹침에 따른 것이다. 이번 청문회는 그동안 미 의회가 벌여온 IT '빅 4'에 대한 조사의 마무리 단계가 될 전망이다.

미 하원 법사위는 지난해 6월 이들 4개 기업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개시했다. 이들 기업들이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반으로 경쟁 상대가 될 만한 스타트업으로부터는 과도한 수수료를 받고 협력업체에 대해선 기술·인력 빼돌리기부터 가격인하 압박, 마케팅·광고 비용 지출 강요 등의 행위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애플은 앱(응용프로그램) 장터인 앱스토어 운영 방식이, 아마존은 입점 업체들에 대한 처우와 경쟁제품 출시 관행이, 구글은 검색광고 시장 지배력이, 페이스북은 경쟁업체 인수 관행이 각각 논란이 됐다.

미 하원은 청문회 뒤 그동안 벌여온 반독점 조사에 대한 보고서를 낼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디지털 시대에 맞춰 기존의 반독점법을 업데이트하기 위한 입법 제안이 담길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