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04:25 (수)
2차대유행 전조?…코로나 세계 확진자 1천만명
2차대유행 전조?…코로나 세계 확진자 1천만명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6.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50만명 돌파… 미국, 브라질-인도-남아공-사우디서 급속 확산세
미국 증시에 경기가 다시 악화하리란 우려가 급속히 퍼지면서 급락반전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만명, 누적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자료=월드오미터.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만명, 누적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자료=월드오미터.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만명, 누적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중국이 지난해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정체불명 폐렴이 발생했다고 보고한 지 6개월만이다.

특히 미국에서 봉쇄조치(셧다운) 해제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 브라질과 인도 등에서도 감염자가 급증,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실시간 집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8일(한국시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1005만3848명으로 1천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28일 하루 확진자는 19만4190명으로 종전 최고치를 경신하며, 갈수록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가장 확진자가 많은 나라는 미국이다. 누적 확진자가 259만266명으로 세계 감염자의 4분의 1을 넘는다. 미국은 전날 하루 신규 확진자가 4만7341명 발생하면서 종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셧다운 이후 1만명까지 줄었던 하루 확진자가 다시 수직 상승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6일 경기가 다시 악화하리란 우려가 증시에 퍼지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미국에 이어 브라질(131만명), 러시아(62만명), 인도(52만명)의 순으로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특히 브라질은 연일 4만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인구 13억7천만명으로 세계 2위인 인도에서도 하루 확진자가 2만명을 넘는 등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남아공에서도 하루 확진자가 7천명을 넘어섰고, 사우디아라비아도 4천명에 이르는 등 고로나19가 아프리카와 중동으로도 급속 확산하고 있다.

누적 사망자는 50만183명으로 5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이 12만8108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이 5만707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브라질에서는 최근 거의 매일 1천명 넘게 사망하고 있다.

누적 사망자 수는 영국(4만4천명), 이탈리아(3만4천명), 프랑스(2만9천명), 스페인(2만8천명) 등 진정세에 들어간 유럽 국가들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멕시코(2만5천명), 인도(1만6천명) 등이 유럽국가들 뒤를 이으면서 신규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는 점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진정되기는커녕 확산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