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0:30 (월)
베트남 현지서 대졸자 삼성입사 경쟁 후끈
베트남 현지서 대졸자 삼성입사 경쟁 후끈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6.2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고시'로 불리는 직무 적성검사(GSAT)에 2천여명 몰려
현지서 수백명 채용예정… 베트남기업보다 초임높아 인기
삼성이 베트남에서 실시한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험에 현지 대학졸업자 수천명이 몰렸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대표적 외국기업인 삼성전자와 계열사에 입사하려는 베트남 청년들의 지원 열기가 뜨거웠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베트남에서 실시한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험에 현지 대학졸업자 수천명이 몰렸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대표적 외국기업인 삼성전자와 계열사에 입사하려는 베트남 청년들의 지원 열기가 뜨거웠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베트남에서 실시한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험에 현지 대학졸업자 수천명이 몰렸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대표적 외국기업인 삼성전자와 계열사에 입사하려는 베트남 청년들의 지원 열기가 뜨거웠다.

삼성그룹 베트남법인은 지난 20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현지 대학졸업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계열사 현지법인에서 일할 신입사원 수백명을 공개 채용하기 위한 시험으로 지원자 6천여명 가운데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지원자들이 참가했다. 삼성은 조만간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삼성은 2011년부터 해마다 현지에서 GSAT를 통해 대규모 인력을 공개 채용해왔다. 베트남에서 기업의 신입사원 공개채용은 삼성이 처음 시행했으며, 공채가 10번째로 시행된 올해에도 삼성이 유일하다.

지난해까지 삼성의 GSAT에 약 19만명의 인력이 지원했다. 그 중 6만여명이 GSAT에 응시했으며, 1만4천여명이 신입사원으로 채용됐다. 삼성 베트남법인의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베트남 현지 기업보다 10∼15%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서는 최근 두 달 넘게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삼성은 방역을 위해 수험생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아울러 응시자들이 1.5m 이상 간격을 유지하도록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