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0:15 (월)
부동산 출렁거리는데 담보대출 금리는 약세
부동산 출렁거리는데 담보대출 금리는 약세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6.17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금리 최근 두 차례에 0.75%포인트 내려 최저금리 내달 1.9%대로 하락 가능성
주택담보대출 최저 금리가 이르면 다음달 연 1%대로 떨어질 전망이다.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16일 새로 취급하는 주택담보대출의 변동금리(코픽스 연계)를 전날보다 0.14%포인트씩 내렸다. 이에 따라 각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범위는 ▲국민은행 2.26∼3.76% ▲우리은행 2.56∼4.16% ▲농협은행 2.13∼3.74%로 하향조정됐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주택담보대출 최저 금리가 이르면 다음달 연 1%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16일 새로 취급하는 주택담보대출의 변동금리(코픽스 연계)를 전날보다 0.14%포인트씩 내렸다. 이에 따라 각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범위는 ▲국민은행 2.26∼3.76% ▲우리은행 2.56∼4.16% ▲농협은행 2.13∼3.74%로 하향조정됐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주택담보대출 최저 금리가 이르면 다음달 연 1%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16일 새로 취급하는 주택담보대출의 변동금리(코픽스 연계)를 전날보다 0.14%포인트씩 내렸다. 이에 따라 각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범위는 ▲국민은행 2.26∼3.76% ▲우리은행 2.56∼4.16% ▲농협은행 2.13∼3.74%로 하향조정됐다.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화가 반영된다. 5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1.06%)가 4월(1.2%)보다 0.14%포인트 낮아진 것은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다. 조달금리가 낮아지니 대출금리도 내려가게 된다.

금리인하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3월 이후 두 달 사이 두 차례에 걸쳐 0.75%포인트(1.25→0.75→0.5%) 인하하면서 은행들의 조달금리(시장금리)도 계속 낮아지고 있어서다.

은행의 대표 수신상품인 정기예금 금리를 보면 하나은행을 제외한 대부분 은행이 최근 2주 새 0.3∼0.4%포인트씩 낮췄다. 따라서 이달 수신금리를 반영해 다음달 중순 발표될 코픽스는 5월보다 더 낮아질 전망이다.

6월 코픽스 하락폭이 5월(0.14%포인트)과 같다면 현재 은행권에서 최저 수준인 농협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2.13%에서 1.99%까지 떨어진다. 역대 최저임은 물론 2%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벽이 무너진다.

주택담보대출 최저 수준이 1%대에 진입한다고 누구나 그 수준으로 대출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최저 금리는 부모봉양·장애인·다문화·다자녀·신혼 가구와 농업인(농협은행) 등 조건이 걸린 우대금리가 최대한 적용된 것이다. 통상 일반 가구에는 최저 금리에 0.2~0.3%포인트 가산금리가 붙어 적용된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1%대까지 떨어지면 들썩이는 부동산시장에 더 많은 부동자금이 흘러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이와 관련, 금융계는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진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