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05:55 (수)
"중국 떠나는 기업, 한국유치策 시급"
"중국 떠나는 기업, 한국유치策 시급"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6.15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방역 봉쇄 없는 안정적 경영 토대 이미지 적극 활용을"
정보통신기술(ICT),생명공학기술(BT) 기반 '코로나사태'기회로 삼아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자영업이 살아남으려면 비대면(Untact)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는 등 체질 개선을 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자료=현대경제연구원.
현대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중국 생산기지를 벗어나려는 해외 기업들이 한국에 오도록 촉진하는 정책이 긴요하다고 제언했다. 자료=현대경제연구원.

현대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중국 생산기지를 벗어나려는 해외 기업들이 한국에 오도록 촉진하는 정책이 긴요하다고 제언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4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정책 방향에 관한 제언' 보고서에서 "한국은 '봉쇄조치를 취하지 않아 안정적으로 사업할 수 있고, 정보통신기술(ICT)과 생명공학기술(BT)이 우수한 국가'라는 이미지를 활용해 '온쇼어링'(onshoring)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쇼어링은 해외로 생산기지를 이전한 국내 기업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게 하는 '리쇼어링'(reshoring)을 넘어서 해외기업이 생산기지를 한국에 두도록 유도하거나 기존 한국 기업도 국내에서 아웃소싱을 늘리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한국이 봉쇄조치 없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한 점, 제조·ICT 강국이라는 점을 활용해 해외기업을 유치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공급망을 다원화하고 '탈(脫)중국화'하려는 기업, ICT·생명공학기술(BT) 관련 연구개발센터 등 거점이 필요한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원은 또 세계 대형 ICT 업체가 시장을 잠식하고 중국이 해외 업체 인수·합병(M&A)을 확대하는 것에 대응하려면 국내 여러 기업이 한 기업처럼 행동하는 '확장기업' 모델이 긴요하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