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05:45 (수)
'K방역 시스템' 국제표준 추진
'K방역 시스템' 국제표준 추진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6.1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검사·추적·치료 과정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 방침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적 신뢰를 얻은 ‘K-방역모델’을 세계 표준으로 삼기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적 신뢰를 얻은 ‘K-방역모델’을 세계 표준으로 삼기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적 신뢰를 얻은 ‘K-방역모델’을 세계 표준으로 삼기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정부는 11일 제6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K-방역모델 국제 표준화를 위한 로드맵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검사·확진(Test)→역학·추적(Trace)→격리·치료(Treat)’로 연결되는 3T를 K-방역모델로 체계화하고, 단계별 18종의 국제표준안을 국제표준화기구(ISO) 등에 제안할 방침이다.

검사·확진 단계에선 진단시약과 장비, 검사기법, 자동차 및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운영 시스템 등 6종에 대해 국제표준을 추진한다. 역학·추적 단계에서는 자가격리자를 효과적으로 추적·관리하기 위한 모바일 앱과 전자 의무기록,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등 4종을, 격리·치료 단계에선 생활치료센터 운영과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 등 8종을 국제표준으로 제안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개인정보 보호 방법 및 절차와 음압병실, 감염병 환자 이송 지침 등도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정부는 우선 유전자 증폭 기반 진단기법과 자동차 및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등은 올해 안에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 두기 운영지침과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등은 내년과 내후년까지 표준안을 개발해 제안하기로 했다.

로드맵을 발표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과거 국제사회가 치명적인 감염병이 발병했을 때도 내놓지 못한 표준화된 방역모델을 우리 주도로 국제표준화하는 것이기에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