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정주영 회장 19주기 청운동 자택서
정주영 회장 19주기 청운동 자택서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3.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영향으로 정몽구 회장은 참석 안한듯
정몽준·정몽윤·정의선 등 참석해 제사 모셔
1970년대 사우디 제다시 공공주택 공사현장에서 현장 책임자로부터 공사현황을 보고받는 고 정주영회장(왼쪽). 요즘같은 국난 시기에 무에서 유를 창조한 기업가정신이 그립다. 사진=현대그룹.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9주기를 맞아 범현대 일가가 20일 정 명예회장의 옛 청운동 자택에 모였다. 올해는 코로나19 우려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불참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참석자가 예년보다 적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의 19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오후 7시께부터 서울 종로구 청운동 옛 자택에 현대가 가족들이 모여 제사를 지냈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 중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이 참석했다.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은 부인과 함께 참석했다. 손자녀인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도 자리했다. 정 명예회장의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정몽규 HDC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몽선 성우그룹 회장 등도 참석했다. 이날 현대가 장남인 정몽구 회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손녀 등도 참석하지 않았다.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아무래도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어 제사에 모이는 것도 조심하자는 분위기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8월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 이후 7개월 만이다. 현대가는 2015년 변 여사의 9주기 때부터 제사 장소를 청운동 옛 자택에서 한남동 소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옮겼다가 지난해 변 여사 12주기 제사부터 다시 청운동에 모여 제사를 지내고 있다.

청운동 자택은 지난해 3월 정몽구 회장이 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에 소유권을 넘겨줬다. 정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몽구 회장은 2001년 청운동 자택을 상속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