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20:27 (화)
몸값 60억달러 된 中 소셜미디어
몸값 60억달러 된 中 소셜미디어
  • 장재열 이코노텔링 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1.10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오훙수(小紅書),설립 7년만에 사용자 3억명 확보
2년전 알리바바와 게임 업체 텐센트 등도 자금 지원
기업 평가액 2년만에 30억달러에서 두배로 늘어나
자료=샤오훙수홈페이지.
샤오훙수는 2013년 마오원차오(毛文超)와 쥐팡(瞿芳)이 공동으로 설립해 해외 이커머스 사이트를 소개하는 온라인 커뮤니티로 출발했다. 사진=샤오훙수홈페이지.

중국에서 설립된 지 7년 된 소셜미디어 플랫폼 샤오훙수(小紅書)가 3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하며 6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블룸버그통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소셜미디어와 이커머스 스타트업 샤오훙수가 최근 기업가치를 60억달러로 산정해 자금 조달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샤오훙수는 2013년 마오원차오(毛文超)와 쥐팡(瞿芳)이 공동으로 설립해 해외 이커머스 사이트를 소개하는 온라인 커뮤니티로 출발했다. 이후 이커머스 사업과 사용자들이 여행, 음식, 피부관리 등의 동영상과 그림으로 일상을 공유하는 쇼설미디어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사용자들의 70% 이상은 1990년 이후 출생한 젊은 층이다.

이 회사는 2018년 3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때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와 중국 최대 모바일게임 업체 텐센트, GRS 벤처 등이 참여하며 기업가치가 30억달러로 평가됐으다. 지난해 기업가치는 50억달러로 더 높아졌다.

샤오훙수는 이번에 4억~5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하며, 잠재적 투자자들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관계자는 샤오훙수가 현재 자금조달을 위한 초기 단계에 있으며, 자금조달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샤오훙수는 표기가 마오쩌둥(毛澤東)의 어록과 같은데, 실제로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