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0:23 (금)
'그린오션' '편리미엄' 外食트렌드 부상
'그린오션' '편리미엄' 外食트렌드 부상
  • 곽용석 이코노텔링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19.11.2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지난해보다 빈도 줄고 액수는 늘 듯"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자료=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6일 내년 외식 경향을 이끌 키워드로 '그린오션', '바이 미-포 미(Buy me-For me)', '멀티 스트리밍 소비', '편리미엄 외식' 등 4개를 선정했다.

'그린오션'은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을 떠나 시장을 개척하는 '블루오션'을 넘어, 친환경 가치를 경쟁요소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시장을 뜻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근절과 채식 음식점, 식물성 고기 등 친환경 외식시장이 이런 사례다. '바이 미-포 미'는 '나를 위한 소비'라는 개념으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개인의 다양한 가치와 개성을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소비하는 성향을 뜻한다.

'멀티 스트리밍 소비'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외식 소비 감성을 자극하는 콘텐츠와 마케팅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현상을 일컫는다.

'편리미엄 외식'은 1인 외식 증가와 배달앱 등 비대면 서비스 확산에 따라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함께 추구하는 소비 성향을 지칭한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자료=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와 aT는 2014년부터 외식 경향 조사를 통해 외식업계 경영 결정을 돕고 소비자와 소통을 이어왔다. 이번에 발표된 키워드는 문헌조사와 전문가 설문 결과, 빅데이터 분석과 소비자 및 전문가 조사 등을 거쳐 선정했다.

이들 키워드와 외식 경향은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선 전국 외식 소비자 307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2019년 외식 소비행태'도 소개된다.

조사 결과 외식 소비자들의 월평균 외식 빈도는 13회로, 지난해 13.9회보다 월 1회 정도 줄었다. 월평균 외식비용은 30만6천원으로 지난해(29만3천원)보다 1만3천원 늘었다.

외식할 때 주로 찾아가는 음식점은 한식(57.7%), 패스트푸드(7.5%), 구내식당(6.7%)의 순서였다. 외식 형태별 비용은 방문 외식이 1만2599원, 배달 1만4556원, 포장 외식 1만754원이었다.

이른바 '혼밥'(혼자 밥먹기)은 총 외식 횟수의 32%인 월평균 4.17회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가 월평균 6.01회, 지역별로는 서울 6.13회로 가장 많았다.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식사하는 경우도 주 1.6회, 지출 비용은 회당 5849원으로 증가하는 추세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