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18:40 (화)
'국민 스낵과자' 농심 '새우깡'
'국민 스낵과자' 농심 '새우깡'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3.10.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기준 시장 점유율 1위 빙과는 '월드콘'· 만두 '비비고'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즐겨 찾은 인기 1위 스낵과자는 농심 '새우깡', 아이스크림은 롯데웰푸드 '월드콘'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농심,롯데웰푸드/이코노텔링그래픽팀.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즐겨 찾은 인기 1위 스낵과자는 농심 '새우깡', 아이스크림은 롯데웰푸드 '월드콘'인 것으로 나타났다. 맥주는 오비맥주 '카스', 소주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1위에 올랐다. 만두는 CJ제일제당 '비비고', 김치는 대상 '종가'가 1등을 차지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새우깡의 소매점 매출액은 1333억원으로 전체 스낵과자 매출액의 7.01%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시장조사업체 마켓링크 수치를 인용하고, 상품 분류는 aT 기준에 따라 재정리한 것이어서 원천 데이터를 제공한 기업 데이터와 다소 차이날 수 있다.

스낵과자는 새우깡에 이어 오리온 포카칩(921억원)과 농심켈로그 프링글스(861억원), 롯데웰푸드 꼬깔콘(839억원), 오리온 오징어땅콩(676억원), 해태제과 맛동산(564억원), 해태제과 허니버터칩(469억원), 오리온 꼬북칩(462억원)의 순서로 많이 팔렸다. 개별 브랜드가 아닌 유통업체 자체 브랜드(PB) 등 스토아브랜드는 순위에서 제외했다.

비스킷은 해태제과 홈런볼이 891억원(8.4%)으로 매출액 1위였다. 이어 해태제과 에이스(565억원), 동서식품 오레오(408억원), 롯데웰푸드 마가렛트(405억원), 오리온 예감(346억원), 크라운제과 쿠쿠다스(344억원)의 순서로 인기였다.

반생초코케익 1위는 오리온 초코파이(889억원)였고, 초콜릿은 롯데웰푸드 빼빼로(1243억원)가 최고 인기였다.

빙과는 롯데웰푸드 월드콘이 매출액 617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빙그레 떡붕어싸만코(604억원), 빙그레 투게더(585억원), 빙그레 메로나(505억원), 롯데웰푸드 빵빠레(398억원), 해태제과 부라보(373억원)의 순서였다.

주류는 오비맥주 카스와 하이트진로 참이슬의 인기가 높았다. 맥주의 경우 카스(1조5773억원)가 상당히 앞서는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하이트진로 테라(6151억원), 하이트진로 필라이트(2394억원), 롯데주류 클라우드(2226억원), 하이네켄코리아 하이네켄(1353억원), 비어케이 칭타오(1319억원), 하이트진로 하이트(1230억원), 오비맥주 버드와이저(1092억원)의 순서였다.

소주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매출액 1조1985억원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롯데주류 처음처럼(3554억원), 하이트진로 진로(2929억원), 무학 좋은데이(1796억원), 금복주 맛있는참(864억원)의 순서였다.

우유는 서울우유협동조합 서울우유(7869억원), 빙그레 바나나맛우유(2355억원), 남양유업 맛있는우유GT(1953억원)의 순서로 집계됐다. 발효유는 빙그레 요플레(1800억원), 풀무원다논의 풀무원다논(1210억원), 매일유업 매일바이오(886억원)의 순서였다.

액상커피는 롯데칠성음료 칸타타(2742억원)가 1위였다. 이어 동서식품 맥심(1888억원), 매일유업 바리스타툴스(1853억원), 코카콜라음료 조지아(1427억원), 롯데칠성음료 레쓰비(1413억원)가 많이 팔렸다.

만두는 CJ제일제당 비비고가 매출액 2153억원으로 1위였다. 이어 해태제과식품 고향만두(675억원), 풀무원식품 생가득(266억원), 동원F&B 개성(224억원)의 순서로 인기가 높았다.

조미료는 CJ제일제당 다시다(1013억원), 대상 미원(560억원)의 순서였다. 김치는 대상 종가(1341억원)와 CJ제일제당 비비고(1146억원) 순서로 많이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발행·편집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