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20:10 (금)
우크라이나에 통 큰 지원하려는 바이든 대통령
우크라이나에 통 큰 지원하려는 바이든 대통령
  • 이코노텔링 고현정 인턴기자
  • hjkoemail@gmail.com
  • 승인 2022.05.0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에 330억 달러(약 42조원) 규모의 추가 지원 승인 요청
중소업자 세금감면안 놓고 공화당과 결 다른 지원전략 부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하고 있습니다.  방어를 넘어 이참에 러시아의 기세를 꺾으려 전략을 펴는 모습입니다. 러시아 침공 두 달을 맞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규모를 대폭 늘리는 이유입니다. 영국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영향력을 없애려 한다는 소식과 맞물려 눈길을 끄는 행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330억 달러(약 42조255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을 하기위해 의회에 승인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을 비롯해 일본, 쿠웨이트 등 국가와 협력하겠다는 의사도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의 기세를 꺾어 신냉전 시대의 질서를 주도하겠다는 의도입니다. 그가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러시아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공격에 굴복하는 대가는 더 비쌀 것"이라며 의회에 지원을 호소한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Two months after Putin launched an unprovoked and unjustified attack on Ukraine, Kyiv still stands. President Zelenskyy and his democratically-elected government remain in power. We will continue to support Ukrainians in their fight to defend their homeland.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당한 이유가 없는데도 정의롭지 못하게 우크라이나를 침략한지 두달이 지난 지금 키이우는 여전히 버티고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민주적인 방법으로 선출된 그의 정부는 여전히 집권중입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그들의 조국을 지키려고 벌이는 싸움을 계속해서 지원 할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용감한 전사들에게 무기와 탄약이 계속해서 흘러가도록 하기위해 대규모 추가지원이 필요하다며 의회에 승인을 요청했습니다. 사진=백악관 영상 캡처. 

A vial of insulin costs drug companies $10 to make, but families pay an average of $683 a month for it. It's ridiculous. That's why I'm fighting to cap the cost of this lifesaving drug at $35 a month. I urge Congress to send a bill to my desk.

인슐린 바이알을 제약사들이 만드는데 비용이 10달러 들어간다고 합니다. 그러나 일반 가정들은 한달에 평균 683달러를 지불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목숨을 구하는 약의 비용을 한달에 35달러로 틀어막도록 싸우고 있습니다. 저는 의회가 관련법안을 제 책상 앞으로 보내기를 촉구합니다.

This Holocaust Remembrance Day, we reflect on the horrors of the Holocaust when the Nazi regime systematically murdered 6 million Jews and millions of other innocents. As we honor the victims and embrace the survivors, we must commit to keeping alive the promise of "never again."

이 홀로코스트 기념일을 맞아 우리는 나치 정권이 조직적으로 6백만명의 유태인과 수백만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죽였을때의 '홀로코스트 공포'를 되돌아봅니다. 우리는 희생들을 기리고 생존자들을 끌어안으면서 '절대로 다시는 그런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약속이 깨지지 않도록 다짐해야 합니다.

In order to sustain Ukraine as it continues this fight, I am sending to Congress a supplemental budget request.It will keep weapons and ammunition flowing to the brave Ukrainian fighters and continue delivering economic and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Ukrainian people.

이 싸움을 계속하는 우크라이나가 지탱하도록 저는 추가 지원예산 요청을 의회에 보낼 것입니다. 그 예산은 용감한 전사들에게 무기와 탄약이 계속해서 흘러가도록 할 것입니다. 또 우크라이나 국민들에 대한 경제적, 인도적인 지원이 계속해서 이뤄지도록 할 것입니다.

We are working tirelessly to open doors for entrepreneurs.Unfortunately, Congressional Republicans have a different approach. Their plan would raise taxes on 6.1 million small business owners. My plan cuts taxes for 4 million small business owners and provides tools to thrive.

우리는 기업가들을 위한 문호를 개방하기 위해서 지칠줄 모르게 일을 하고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의회에 있는 공화당 국회의원들은 다른 접근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계획은 6백10만명의 중소 자영업자에 대한 세금을 올릴 것입니다. 저의 계획은 4백만명의 중소업자들의 세금을 깎아주고 사업이 잘 되도록 하는 도구를 제공할 것입니다.

I have always had respect for the press, but I can't say enough about how much respect I have after their reporting in Ukraine. They're risking their lives every single day to make sure the world hears the truth.

저는 늘 언론에 존경을 표해왔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에서의 보도 이후 제가 얼마나 많은 존경을 가지고 있는지를 충분히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언론인들은 세계가 진실을 들을 수 있도록 하루하루 목숨을 걸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