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4월’ 실업자․실업률․청년실업률 19년래 최악
‘잔인한 4월’ 실업자․실업률․청년실업률 19년래 최악
  • 곽용석 이코노텔링기자
  • 승인 2019.05.1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실업자 수와 실업률, 청년실업률이 4월 기준으로는 외환위기 여파로 실업난이 심각했던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두 달 연속 20만명 넘게 늘던 취업자 증가 폭도 다시 10만명대로 위축됐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3만8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7만1천명 늘었다. 노인 공공 아르바이트 등에 대한 정부의 일자리 예산 집중 투입으로 2월(26만3천명), 3월(25만명) 회복세를 보였던 것이 다시 10만명대로 주저앉은 것이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7천명)과 교육서비스업(5만5천명) 등이 증가했다. 그러나 도매 및 소매업(-7만6천명)은 전월(-2만7천명)보다 취업자가 더 줄어 도소매업 불황이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는 아파트 경비원 등이 속한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5만3천명)의 감소세도 여전했다. 제조업 취업자의 경우 5만2천명 감소로 전월(-10만8천명)보다는 감소폭이 줄었지만, 지난해 4월부터 13개월 연속 감소세기 이어졌다.

연령별 취업자를 보면 60세 이상 33만5천명, 50대 6만5천명, 20대가 2만1천명 각각 증가한 반면 40대와 30대는 각각 18만7천명, 9만명 감소해 대조를 이뤘다. 30∼40대의 취업자 감소는 해당 연령대의 인구가 줄고 제조업 취업자가 줄어든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4월 실업자 수는 124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천명 증가했다. 실업률도 4.4%를 기록해 0.3%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11.5%로 0.8%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다. 실업률은 2000년 4월 4.5% 이후 가장 높았다. 청년실업률 또한 4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