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공장설립 신동빈 회장 트럼프 면담
미국에 공장설립 신동빈 회장 트럼프 면담
  • 이기수 이코노텔링기자
  • 승인 2019.05.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기업 총수론 처음… 트럼프"미국인을 위한 일자리 수천개 만들었다" 트윗
롯데케미칼, 31억달러 들여 루이지애나에 연산 에틸렌 100만t 규모의 공장 완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취임한 이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처음이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을 만나고 있다/ 트럼프 트윗터 사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을 만나고 있다/ 트럼프 트윗터 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신 회장과 면담한 뒤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롯데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최대 규모의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며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Great to welcome Chairman Shin from Lotte Group to the WH. They just invested $3.1 BILLION into Louisiana-biggest investment in U.S. EVER from a South Korean company, & thousands more jobs for Americans. Great partners like ROK know the U.S. economy is running stronger than ever!)

트럼프 대통령은 글과 함께 집무실 안 결단의 책상(미국 대통령 전용 책상)에 앉아 신 회장과 면담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게시했다. 한국 측에선 조윤제 주미대사와 롯데 관계자들, 미국 측에선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배석했다.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웃음을 지으며 "아, 그렇습니까"라고 말하고 무슨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라고 짧게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해달라는 주문에는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루이지애나주에서 신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롯데케미칼 석유화학공장 준공식 행사장에도 축하 메시지를 보내 롯데의 대미 투자를 반겼다. 그는 축전에서 "대미 투자라는 현명한 결정을 내린 롯데그룹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 투자는 미국의 승리이자 한국의 승리이고, 우리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의 루이지애나 공장은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을 연간 100만t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설비를 갖췄다. 총사업비는 31억 달러로 국내 단일 기업의 대미 투자 규모로는 역대 2번째 규모다. 롯데는 지분의 88%를 투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