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23:40 (수)
'최태원의 대한상의' 열린 정책토론 플랫폼 열어
'최태원의 대한상의' 열린 정책토론 플랫폼 열어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1.11.05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해 아이디어 내고 공감 얻은 정책은 정부에 건의
관련 사업 직접 추진도…최 회장 "경제발전 해답 찾아가는 과정"
대한상공회의소가 4일 공식으로 문을 연 시민참여형 정책 제안 플랫폼인 '소통플랫폼(sotong.korcham.net)'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오른쪽),자료=SK,대한상공회의소/이코노텔링그래픽팀.
대한상공회의소가 4일 공식으로 문을 연 시민참여형 정책 제안 플랫폼인 '소통플랫폼(sotong.korcham.net)'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오른쪽),자료=SK,대한상공회의소/이코노텔링그래픽팀.

대한상공회의소가 4일 공식으로 문을 연 시민참여형 정책 제안 플랫폼인 '소통플랫폼(sotong.korcham.net)'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은 시민들이 경제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낼 수 있는 공간이다. 일정 수준 이상 공감을 얻은 의견은 대한상의가 정부에 건의하거나 직접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1단계 '제안하기' 단계에선 다양한 경제 이슈에 관해 시민들이 자신의 의견을 안건으로 올릴 수 있다. 아울러 다른 사람이 올린 안건에 찬성하면 '공감'을 누를 수 있다.

5일 오후 6시 현재 공감이 많은 제안은 '가업상속세 제도의 개편이 필요합니다'(공감 156), '온라인 배송 포장제 줄이는 방안이 필요합니다!'(57), '음료용기 색상 투명으로 일원화해 주세요!'(39), '유연근무제가 확산됐으면 좋겠어요~'(36), 'MZ세대와 호흡하기'(27), '양도소득세 완화, 내집 마련하고 싶어요'(24) 등이다.

200개 이상 공감을 받은 안건들은 2단계인 '토론과 투표'로 넘어간다. 이 단계에서 플랫폼 참여자들은 각 안건에 찬반을 투표하고, 댓글을 통해 토론할 수 있다. 이 중 500인 이상이 투표하고 50% 이상 찬성을 받은 안건은 '핵심 어젠다'로 선정된다.

대한상의는 핵심 어젠다에 대해 직접 답변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하거나 정부에 건의하는 등 시민들이 제안한 정책을 실행에 옮기기로 했다.

대한상의도 기업 관련 정책과 안건을 발굴해 소통플랫폼 '토론과 투표'에 직접 제안한다. 대한상의는 홈페이지 개설과 함께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민간기부 정부 지원 확대' 등 정책 2건을 제안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그룹 회장)은 소통플랫폼 홍보 영상에서 "경제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올려주시고 투표로 생각을 보여 달라. 대한상의가 해답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은 네이버나 카카오 등 SNS 계정을 통한 간편 가입만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대한상의는 네이밍 공모전을 통해 플랫폼의 특성을 직관적으로 표현하는 새로운 이름을 찾는다. 사용자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능을 개선하고 앱 버전도 개발하는 등 시스템을 고도화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