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5:05 (토)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강원도서 시범운항 추진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강원도서 시범운항 추진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3.22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와 디스이즈엔지니어링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시제기 개발 협약
2인승으로 최대 시속 200㎞에 비행거리는 50㎞…내년 11월 플라잉 테스트
액화수소 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특수목적용 유·무인 드론개발이 사업 주목표
강원도가 액화수소 기반의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시제기를 내년 3월까지 개발키로 하는 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뛰어들었다. 사진=강원도.
강원도가 액화수소 기반의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시제기를 내년 3월까지 개발키로 하는 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뛰어들었다. 사진=강원도.

강원도가 액화수소 기반의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시제기를 내년 3월까지 개발키로 하는 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뛰어들었다. 총 27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시제기 드론택시는 2인승으로 순항속도는 최대 시속 200㎞, 비행거리는 50㎞ 이상이다. 액화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특수목적용 유·무인 드론 개발이 사업 목표다.

강원도와 강원테크노파크,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22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시제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강원도는 상용화 전 단계인 드론택시 시제기 개발을 위한 기본설계에 착수한 뒤 내년 3월 시제기 조립을 거쳐 11월에는 그라운드 및 플라잉 테스트를 마칠 계획이다.

액화수소는 강원도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생산·운송·저장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분야다. 강원도는 특화된 액화수소 기술을 활용해 UAM 개발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액화수소 기반 UAM이 상용화되면 기존 배터리 드론의 운행시간 및 운행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장거리 운행도 가능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된다.

강원도는 UAM 시제기 개발이 드론산업 육성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위해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지원센터와 실증 테스트베드 등 기반 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강원도는 영월이 드론 전용 시험 공역으로 지정받아 비행 시험장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지난 2월 원주가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됨으로써 유·무인 드론 실증지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강원도는 산악 지형이 많고 사회간접자본(SOC)이 부족해 재난 순찰·통신, 인명 구조, 응급의료 등에 특수목적용 드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저소음, 대형화, 장거리·장시간 운행으로 군사용 드론으로도 적용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