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00:20 (화)
美 장기寒波에 삼성 오스틴 반도체 공장 멈춰
美 장기寒波에 삼성 오스틴 반도체 공장 멈춰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2.18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 17도 맹추위에 폭설겹쳐 발전기 고장… 전력공급 못해
정전 미리 알려줘 피해 크지 않아…삼성 "재가동 시점 미정"
미국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정전 사태가 이어지며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도 16일 오후3시(현지시간)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돼 공장 가동이 멈췄다. 사진=삼성 오스틴/이코노텔링그래픽팀.
미국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정전 사태가 이어지며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도 16일 오후3시(현지시간)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돼 공장 가동이 멈췄다. 사진=삼성 오스틴/이코노텔링그래픽팀.

미국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정전 사태가 이어지며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도 16일 오후3시(현지시간)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돼 공장 가동이 멈췄다.

영하 17도의 한파가 2주간 이어지고 눈이 12㎝ 넘게 쌓이면서 전력 위기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주요 전력 공급원인 풍력 발전기도 상당수 고장 났다. 오스틴시는 전력 부족을 이유로 삼성전자와 인피니온·NXP·테슬라 등에 공장 가동을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오스틴시는 일단 사흘 간 전기 공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지만, 기상 여건에 따라 정전 기간은 길어질 수 있다. 삼성전자는 "주민의 안전을 위해 오스틴시의 전력공급 중단을 받아들였다"며 "(공장) 재가동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예고된 정전이라서 피해액은 크지 않다고 전했다. 회사 안팎에선 최소 일주일간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

삼성전자 오스틴공장(면적 122만1000㎡)은 파운드리(위탁생산) 생산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근무 인력은 3000여 명이다.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주요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이 공장에 18조8000억원을 투자했다.

업계는 반도체 공급 부족이 심해지고,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텍사스주 오스틴에 공장을 둔 NXP는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 인피니언은 세계 2위다. 현재도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제너럴모터스와 포드·폴크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가 생산 차질을 겪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올해 1분기에만 전 세계에서 100만대의 생산 차질을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