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0:45 (목)
'코로나 고용쇼크' 현실화…일자리 100만개 증발
'코로나 고용쇼크' 현실화…일자리 100만개 증발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1.02.10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실업자 사상 처음150만명 돌파…사회적 거리두기 한파 한몫
경제활동 안하는 인구 1758만명 … 구직 포기자 23만3천명 증가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581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98만2천명 감소했다.자료=통계청.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581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98만2천명 감소했다.자료=통계청.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고용시장을 강타했다. 1월 취업자 감소폭이 100만명에 육박하며 외환위기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실업자도 사상 처음으로 150만명을 넘어섰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581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98만2천명 감소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2월(-128만3천명)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취업자 감소 행진은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이후 11개월 연속 이어졌다. 외환위기 당시(1998년 1월~1999년 4월) 16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통계청은 "지난해 12월 8일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면서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등 대면서비스업 취업자 감소폭이 확대됐다"며 "청년층의 신규채용 감소와 노인층의 공공 일자리 종료 이후 개시까지의 시차, 폭설에 따른 일용직 감소 등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월 취업자가 56만8천명 늘었던 것과 비교하는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통계청은 덧붙였다.

1월 취업자는 숙박·음식점업(-36만7천명)을 비롯해 도·소매업(-21만8천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10만3천명) 등에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서비스업에서 줄어든 일자리가 89만8천명이다.

30대가 27만3천명 감소한 것을 필두로 20대(-25만5천명), 40대(-21만명), 50대(-17만명), 60세 이상(-1만5천명) 등 모든 연령대에서 취업자가 감소했다. 임시근로자(-56만3천명)를 비롯해 일용근로자(-23만2천명),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15만8천명)의 순서로 취업자가 많이 줄었다.

취업자가 감소함에 따라 실업자는 증가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41만7천명 늘어나며 157만명에 이르렀다. 실업통계가 개편된 1999년 6월 이후 최대 규모다. 취업이 어렵자 구직 행위를 포기한 구직단념자도 77만5천명으로 23만3천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5.7%로 1년 전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도 9.5%로 1.8%포인트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