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23:40 (월)
대한항공의 뚝심… 화물 날라 흑자 기염
대한항공의 뚝심… 화물 날라 흑자 기염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1.02.04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40%줄어드는 상황서 2383억원의 영업익 올려
코로나위기서 대규모 적자 낸 글로벌 항공업체와 대조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에서도 대한항공은 화물 매출 증대를 통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사진=대한항공.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에서도 대한항공은 화물 매출 증대를 통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사진=대한항공.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에서도 대한항공은 화물 매출 증대를 통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매출 7조4050억원, 영업이익 2383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40%, 영업이익은 17% 줄었다.

글로벌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적자 사태를 빚는 와중에 대한항공은 흑자를 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국제 여객수송 실적은 전년 대비 75.6%, 국제 화물수송 실적은 11.8% 감소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항공사들의 경영난이 가중됐다. 미국 델타항공은 124억달러(13조8694억원), 아메리칸항공 104억달러(11조6324억원), 유나이티드항공 63억달러(7조46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전일본공수는 49억달러(5조4806억원), 일본항공은 29억달러(3조2436억원)의 순손실이 났다.

대한항공의 흑자 달성은 화물 매출 확대와 인건비 축소 등 비용을 절감한 결과다. 국제선 운항이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30% 수준으로 감소함으로써 여객 매출은 전년 대비 74% 감소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화물 매출은 66% 증가했다. 지난해 6월부터 객실 좌석 위에 안전장치인 카고 시트 백을 설치해 화물을 수송한데 이어 9월에는 여객기 좌석을 빼고 화물기로 전환하며 화물 사업을 확대한 결과다.

대한항공은 기존 화물기뿐만 아니라 유휴 여객기를 화물 운송에 투입했다. 지난해 유휴 여객기가 4500편 이상 화물을 운송했다. 화물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화물 운임이 상승한 것도 흑자 달성에 보탬이 됐다.

항공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에 따르면 홍콩∼북미 노선 항공화물 운임은 지난해 1월 ㎏당 3.14달러에서 5월에는 7.73달러로 급등했다. 7월에 4.96달러로 하락했다가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12월 7.5달러까지 올랐다.

직원들의 순환 휴업으로 인건비를 절감한 것도 손실을 줄이는 효과를 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휴업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전체 국내 직원 1만8천여명의 70%인 1만2600여명이 순환 휴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