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0:50 (목)
주택공급책 '시동'…서울 8곳 공공재개발
주택공급책 '시동'…서울 8곳 공공재개발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1.15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서울시 동작 흑석2,동대문 용두1-6 등 시범사업지 발표
용적률 법정 한도의 120%까지 올려줘 4763가구 공급 할 계획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공공 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자료=서울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공공 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자료=서울시.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등 재개발구역 8곳에서 공공 재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이들 사업구역의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0%까지 높여 3천가구 이상의 주택을 추가 공급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공공 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 시범 사업지는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이들 지역은 모두 역세권에 위치한 기존 정비구역이다.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간 갈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평균 10년 이상 정체됐다. 사업지의 기존 세대는 총 1704가구인데 재개발이 끝나면 4763가구로 3059가구 늘어난다. 흑석2구역의 경우 준주거지역이고 상가가 밀집해 있어 기존 세대수는 270가구인데 재개발이 끝나면 1310가구로 늘어난다.

공공 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사업에 참여하는 재개발 사업 방식이다.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0%까지 높여주고, 불어난 용적률의 20~50%를 임대주택으로 기부채납 받는다.

지난해 공공 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가한 60곳 중 이미 정비계획안이 마련돼 있어 심사 등이 쉬운 기존 정비구역 12곳을 대상으로 검토가 이뤄졌다. 국토부는 "시범 사업지는 역세권에 실수요자가 원하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곳들"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