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0:45 (목)
이주열 "주가 상승 대단히 빨라 작은 충격에 취약"
이주열 "주가 상승 대단히 빨라 작은 충격에 취약"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1.01.15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유동성 과잉 주장이어 주식시장 과열에 후유증 우려
"취약계층의 유동성 지원은 성급히 거둬들일 것 아니다"
이주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주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주가의 여러 지표를 보면 상승 속도가 대단히 빨라 예상치 못한 충격이 발생하면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내 증시의 상승 속도가 너무 빨라 '빚투'(빚내 투자)가 초래할 후유증을 염려했다.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해선 선별 지원이 적절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주가의 여러 지표를 보면 상승 속도가 대단히 빨라 예상치 못한 충격이 발생하면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차입에 기반한 투자 확대는 감당 못할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투자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 총재는 주택가격도 실물경기와 소득여건에 비춰 과도해 우려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해선 부실이 급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금리가 낮아졌고 대출 만기도 길어져 가계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졌다. 실제 연체율도 낮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통화정책의 정상화 여부에 대해선 "아직은 이르다"며 거리를 두었다. 이 총재는 "경기 불확실성이 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단기에 해소되기 어려워 금리정책의 기조 변화는 고려할 사항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이들 취약계층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성급하게 거둬들일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해 이 총재는 "코로나 위기가 장기화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쓰려면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저소득층에 대한 선별 지원이 효과가 높고 경기회복 속도도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올해 경제 상황에 대해 3% 성장 전망은 고수했다. 이 총재는 "소비는 지난해 11월 전망 당시에 비해 더 부진한 모습을 보여 이전 2차례 확산기에 비해 충격이 훨씬 크겠지만 수출이 양호해 성장률 전망치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금통위는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행 연 0.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