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22:56 (목)
'아시아 부자 가문' 1위는 인도 암바니
'아시아 부자 가문' 1위는 인도 암바니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2.01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통신, '가족 부호' 상위 20곳은 재산 512조원
중국 본토는 제외…삼성과 현대차는 각각 5위와 18위
후계 상속자가 여러 명이어서 승계 문제를 안고 있는 '아시아 부자 가문' 중 인도 암바니 일가가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료=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공식 홈페이지/이코노텔링그래픽팀.
후계 상속자가 여러 명이어서 승계 문제를 안고 있는 '아시아 부자 가문' 중 인도 암바니 일가가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료=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공식 홈페이지/이코노텔링그래픽팀.

후계 상속자가 여러 명이어서 승계 문제를 안고 있는 '아시아 부자 가문' 중 인도 암바니 일가가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우리나라 삼성가와 현대·기아차 가문은 각각 5위와 18위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전문 블룸버그통신은 29일 창업주가 이끄는 1세대 기업과 후계자가 1명인 기업을 뺀 아시아 부자 가문 상위 20곳이 지난 13일 현재 보유한 재산은 4630억달러(약 511조9391억원)에 이른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1위는 인도 재벌기업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를 지배하는 암바니(Ambani) 가문으로 보유 재산이 760억 달러였다. 암바니 가문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은 지난 8월 블룸버그 집계에서 아시아 최고는 물론 세계 4번째 부자에 올랐었다. 릴라이언스 그룹은 현재 인도 최대 통신사, 인도 최대 석유회사, 대형 유통업체 등을 거느리고 있다.

이번 집계에서 2위는 홍콩 부동산 재벌인 순훙카이(新鴻基) 그룹을 이끄는 궈(郭) 가문(320억 달러)이 차지했다. 3위는 태국 CP(Charoen Pokphand) 그룹을 이끄는 체라와논 가문(317억달러), 4위는 인도네시아 담배회사인 자룸(Djarum)과 BCA은행 등을 소유한 하르토노 가문(313억달러)이다.

그 뒤를 이어 삼성가 재산은 266억달러로 5위였다. 블룸버그는 지난달 이건희 전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가 100억 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정의선 회장이 이끄는 현대·기아차 가문의 재산은 141억달러로 18위로 집계됐다.

블룸버그는 이번 집계 대상에 1세대 기업과 단일 후계자 기업은 제외함에 따라 창업주 마윈(馬雲)이 이끄는 알리바바 그룹을 비롯해 재산 형성이 초기 단계인 중국 본토 기업들은 모두 순위에서 빠졌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