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3:35 (금)
"재택근무에 5% 세금 더 물려 저소득층 돕자"
"재택근무에 5% 세금 더 물려 저소득층 돕자"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0.11.12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이체방크 보고서"교통ㆍ식사ㆍ 의복 지출 줄여 여유생겨"이색제안
재택근무자에게 월급의 5% 수준 세금을 추가로 물려 저소득층 지원자금으로 쓰자는 제안이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IB) 도이체방크에서 제기됐다. 사진=도이체방크/이코노텔링그래픽팀.
재택근무자에게 월급의 5% 수준 세금을 추가로 물려 저소득층 지원자금으로 쓰자는 제안이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IB) 도이체방크에서 제기됐다. 사진=도이체방크/이코노텔링그래픽팀.

재택근무자에게 월급의 5% 수준 세금을 추가로 물려 저소득층 지원자금으로 쓰자는 제안이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IB) 도이체방크에서 제기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인 비즈니스 인사이더 보도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최근 보고서에서 "일반적인 경우 재택근무를 하면 이동, 식사, 의복 등 지출비용을 줄일 수 있는 만큼 이 정도 세금을 내더라도 형편이 나빠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원격근무자가 누릴 수 있는 편익으로 지출비용 절약과 함께 편리성, 시간적인 융통성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 제도가 도입되면 미국에서는 1년에 490억달러(약 54조6천억원)의 세금이 추가로 걷히는 것을 비롯해 독일 236억달러(약 26억6천억원), 영국에선 93억달러(약 10조3천억원)가 각각 징수될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도이체방크는 이와 같은 세금 부과 대상에서 정부의 명령에 의한 불가피한 재택근무는 제외하고 재택근무 여부를 자율적으로 선택한 근로자에게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한 자영업자와 저소득자도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도이체방크는 이 보고서가 중요한 사회 문제에 토론의 계기를 제공하고자 기획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