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3:15 (수)
'편의점+홈쇼핑' GS리테일·GS홈쇼핑 합병
'편의점+홈쇼핑' GS리테일·GS홈쇼핑 합병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1.11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이사회 결의 내년 7월 통합법인 출범…자산 9조원에 '2025년 매출 25조원'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과 온라인쇼핑몰 GS샵을 운영하는 GS홈쇼핑이 합병한다. 사진=GS리테일,GS홈쇼핑/이코노텔링그래픽팀.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과 온라인쇼핑몰 GS샵을 운영하는 GS홈쇼핑이 합병한다. 사진=GS리테일,GS홈쇼핑/이코노텔링그래픽팀.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과 온라인쇼핑몰 GS샵을 운영하는 GS홈쇼핑이 합병한다. 통합법인은 자산 9조원, 연간 취급액(매출액) 15조원 규모가 된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10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S리테일이며, GS홈쇼핑 주식 1주당 GS리테일 신주 4.22주가 배정된다. 합병 후에도 GS25와 GS샵(GS SHOP) 등 기존 브랜드는 그대로 사용한다. 통합법인은 기업결합 심사와 내년 5월께 양사 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7월께 출범할 예정이다.

GS리테일은 이번 합병으로 편의점 GS25 점포 1만5천여개, 슈퍼마켓 GS더프레시 320여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등 오프라인 유통망에 GS홈쇼핑의 온라인 커머스 역량을 더해 강력한 온·오프라인 유통 네트워크를 형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GS리테일은 1400만명, GS홈쇼핑은 1800만명의 멤버십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통합법인은 중복 고객을 제외해도 2600만명 회원을 보유하게 돼 고객 확보 측면에서도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합병은 두 회사의 구매력과 판매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각각 강점을 가진 두 회사가 경쟁이 격화하는 유통시장에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과정에서 추진됐다.

GS리테일은 점포 수 정체와 비대면 소비 확산 등에 따라 온라인 커머스 확대를 시도해왔다. 국내 첫 TV홈쇼핑 회사인 GS홈쇼핑은 TV 시청인구가 줄어들면서 일찍이 GS샵 브랜드를 내세워 모바일 커머스로 전환했지만, 온라인쇼핑 시장이 커지며 경쟁이 심화하자 역시 신성장 동력을 찾고 있었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연초부터 양측 고위 임원이 참여하는 GS유통협의체를 정기적으로 운영하면서 편의점 GS25 점포에서 판매하는 와인을 GS홈쇼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주문받거나 GS리테일의 콜드 체인망(냉장 유통)을 활용해 GS홈쇼핑의 식품류를 당일 배송하는 방식으로 협업하며 합병을 준비했다.

통합법인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커머스 플랫폼'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하고 충성고객 확보와 상품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 물류와 배송 시스템을 종합 풀필먼트(물품 보관에서 포장, 배송, 재고 관리를 모두 하는 통합 물류 관리시스템) 사업으로 발전시키고, 투자 기회도 적극 모색할 방침이다.

통합법인은 이를 통해 2025년 매출 25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올해 예상치 15조4천억원(GS리테일 11조원, GS홈쇼핑 4조4천억원)에서 연평균 10% 성장을 가정한 규모다. 특히 모바일을 중심으로 유통 채널을 통합해 올해 2조8천억원 규모인 모바일 커머스 채널 취급액을 7조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양사 임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어느 때보다 경영환경이 불확실하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시기에 두 회사의 사업역량을 한데 모아 더 큰 고객 가치를 만드는 일에 함께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김호성 GS홈쇼핑 사장은 "변화를 받아들이고 혁신을 지속하는 GS홈쇼핑 임직원의 디엔에이(DNA)가 더 큰 터전 위에서 크게 뻗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