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4:10 (금)
세계 자동차업체들,'전기차 선점'에 올인
세계 자동차업체들,'전기차 선점'에 올인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1.06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카 브랜드인 벤틀리,모든모델을 10년내 100% 전기차로 전환
美제너럴모터스(GM),앞으로 3년간 전기차 개발 투자 더 늘리기로
자동차 시장에서 빠르게 영역을 넓혀가는 전기차를 선점하기 위한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경쟁이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벤틀리(좌)와 GM의 전기차)=벤틀리,GM.
자동차 시장에서 빠르게 영역을 넓혀가는 전기차를 선점하기 위한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경쟁이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벤틀리(좌)와 GM의 전기차)=벤틀리,GM/이코노텔링그래픽팀.

자동차 시장에서 빠르게 영역을 넓혀가는 전기차를 선점하기 위한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경쟁이 가속화하고 있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슈퍼카 브랜드인 벤틀리는 5일(현지시간) 모든 판매 모델을 10년내 100% 전기차로 전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벤틀리는 이날 발표한 '비욘드100' 전략을 통해 2026년까지 모든 판매 차량 모델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로 전환하고, 2030년에는 완전히 전기차로 넘어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벤틀리는 대중적인 자동차가 아닌 한 대에 수억원씩 하는 초고가 모델만 생산하는 영국의 슈퍼카 브랜드 제조사다. 전기차 경쟁이 일반 자동차 시장을 넘어 슈퍼카에까지 확산되고 있음이다.

벤틀리가 소속된 폴크스바겐그룹 CEO 헤르베르트 디스는 한 미디어 행사에서 전기차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충분히 빠르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폴크스바겐의 전기차 판매량도 올해 이미 2배로 많아졌고, 내년에는 다시 2배로 늘릴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기차 기술개발 계획은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의 파리기후협약 복귀를 약속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당선되면 전기차 시장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도 앞으로 3년간 전기차 개발 지출을 더 늘리겠다고 이날 밝혔다.

전기차 개발 비용은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수익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GM은 3분기 북미지역에서 해당 차종들이 기대 이상 반응을 얻은 덕분에 40억달러 순이익을 기록했다.

GM이 한국 LG화학과 합작한 배터리 업체 얼티엄 셀즈는 오하이오 공장 직원 1000명을 뽑기 위한 채용 절차에 들어갔다.

볼보트럭은 내년부터 대형트럭 전기차 모델 구성을 완비해 유럽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할 에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볼보는 현재 지역 수송이나 도심 건설현장 작업에 투입될 전기트럭 볼보 FH, 볼보 FM, 볼보 FMX 등을 시험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업체들의 흐름도 세게적 추세와 다르지 않다. 현대차는 최근 코나 전기차 화재로 곤혹스러운 상황을 맞았지만 내년 초 전용 플랫폼(E-GMP)을 장착한 전기차를 내놓고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친환경차 전용 브랜드는 '아이오닉(IONIQ)'으로 이름 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