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8:20 (수)
LG화학 , '한 주당 1만원 배당' 3년 약속
LG화학 , '한 주당 1만원 배당' 3년 약속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0.15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분할 후에도 순익 30%가량을 배당에 배정 하는 등 '이익 공유'
LG화학은 14일
LG화학은 14일 "분할로 인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 배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했다.자료=LG화학추정.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에 대한 주주들의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자 적극적인 배당을 약속했다. 주주 친화적 배당정책을 약속하며 거듭 주주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LG화학은 14일 "분할로 인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 배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했다. 또한 "분할 후에도 분할 전과 동일한 배당 재원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 기준 배당 성향 30% 이상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은 배터리 부문 분할에 따라 신설되는 ㈜LG에너지솔루션(가칭)의 당기순이익을 모두 합산해서 산출된 금액을 뜻한다. 회사 측은 "신설법인 설립에 따라 배당 안정성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라고 배당 정책 취지를 설명했다.

LG화학은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분할 계획 승인을 안건으로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주총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LG화학은 지난 12일 3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과 매출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LG화학이 결산 공시 전에 잠정 실적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 또한 배터리 부문 분할에 반발하는 주주들을 달래려는 포석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