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7:50 (수)
편의점 배달, '速步경쟁' 뜨겁다
편의점 배달, '速步경쟁' 뜨겁다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5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의 선공에 CU "도보와 이륜차로 30분이내 수령가능"
CU는 도보 배달 전문업체 엠지플레잉과 손잡고 근거리 도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CU.
CU는 도보 배달 전문업체 엠지플레잉과 손잡고 근거리 도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CU.

GS25에 이어 CU도 근거리 고객을 대상으로 배달 서비스에 뛰어드는 등 편의점업계의 도보 배달 서비스 경쟁이 뜨거워졌다.

CU는 도보 배달 전문업체 엠지플레잉과 손잡고 근거리 도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요기요에 주문이 접수되면 반경 1km 이내에 있는 엠지플레잉의 도보 배달원을 우선 배정하고, 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륜차 배달원을 배차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CU는 "엠지플레잉에 따르면 8월 기준 도보 배달 서비스의 평균 소요시간은 21분 30초로 이륜차 배송시간의 절반 수준"이라면서 "주문과 배달원을 1대1로 연결하고 배달원이 담당하는 범위를 1km 이내로 제한하기 때문에 주문 여러 건을 묶음 배송하고 비교적 서비스 반경이 넓은 이륜차 배달보다 오히려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U는 이달 말까지 서울 시내 1천여개 점포에 단계적으로 도보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 뒤 다음 달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편의점 GS25도 '우리동네 딜리버리'라는 이름으로 도보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리동네 딜리버리는 CU 서비스와 비슷한 형태인데, 전문 배달업체가 아닌 일반인들이 배달원으로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