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7:50 (수)
서울 서민 아파트값 상승률이 더 높다
서울 서민 아파트값 상승률이 더 높다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새 35% 올라 평균값 4억5천만원 육박
'상위 20% 아파트'는 19억으로 15%상승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값이 최근 2년 사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졌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값이 최근 2년 사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졌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값이 최근 2년 사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졌다. 특히 저가 아파트의 가격 상승 속도는 고가 아파트보다 2배 이상 빨랐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1분위(하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4억4892만원으로 4억5천만원에 바짝 다가섰다. 1분위 평균 아파트값은 1년 전(3억6232만원)과 비교하면 23.9%, 2년 전(3억3199만원)보다는 35.2% 오른 것이다.

1분위 아파트값 상승세는 매우 가파르다.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12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2억5천만원 이하 박스권에 머물다가 2015년 12월 2억5천만원을 넘어섰다. 그로부터 2년 만인 2017년 12월 3억원, 다시 1년 뒤인 2018년 12월 3억5천만원을 돌파했다.

올해 6월 4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석 달 만인 지난달 4억4892만원으로 올라섰다. 이런 상승 속도라면 이달 4억5천만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지난달 서울의 2분위(하위 40%) 아파트값은 7억1301만원으로 처음 7억원을 넘겼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5.7%(1억4577만원), 2년 전보다는 40.5%(2억570만원) 뛴 값이다.

이와 달리 지난달 상위 20%에 해당하는 5분위 아파트값은 19억1267만원으로 1년 전보다 13.6%, 2년 전보다 15.0% 오르는 데 머물렀다.

최근 1∼2년간 저가 아파트의 가격상승 속도가 고가 아파트의 두 배를 넘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이 점점 멀어지고 있다. 최근 전체 노동자 임금상승률이 3.3%(지난해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머무는 상황에서 집값은 2년 새 35∼40% 뛰었기 때문이다.

서울 아파트 5분위 배율은 4.3으로 2017년 11월 이후 가장 낮았다. 통상 5분위 배율이 낮아지는 것은 고가-저가 아파트 간 가격 차이가 줄어드는 것으로 긍정적으로 해석되지만, 이번에 5분위 배율이 내려간 것은 저가 아파트값이 급격히 상승함에 따른 결과라서 긍정적으로 보기 어렵다.

서울과 달리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2로 2008년 12월 통계 추출 이후 가장 높았다. 전국 아파트 5분위 가격은 8억9869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27.1%(1억9141만원) 올랐고, 1분위 평균 가격은 1억1021만원으로 1년 전과 비슷한 수준(0.5%·59만원)을 유지했다.

저가 아파트값이 제자리걸음인 사이 고가 아파트값은 25% 넘게 올랐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저가 아파트(1분위)값이 4.9%(569만원) 내리는 사이 고가 아파트(5분위)값은 33.8%(2억2690만원) 뛰어 가격차가 더 벌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