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10:40 (토)
내년 재보선 여론조사서 야당에 '햇살'
내년 재보선 여론조사서 야당에 '햇살'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jkrepo@naver.com
  • 승인 2020.07.2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럽여론조사서 여당보다 야당 지지세가 높아
30대와 50대는 물론 중도층도 견제론 기울어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공천엔 찬성이 48%

국민 절반 가까이가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21∼23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재보선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는 '재보궐 선거에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한국갤럽이 21∼23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재보선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는 '재보궐 선거에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그래픽=이코노텔링 그래픽팀.
한국갤럽이 21∼23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재보선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는 '재보궐 선거에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7%였고, 14%는 입장을 유보했다. 특히 4․15 총선 직전 '정부 지원론'이 우세했던 30대와 50대가 견제론으로 기울었다. 30대의 47%, 50대의 52%가 각각 견제론을 선택했다. 중도층의 경우 54%가 견제론을 택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야 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48%였고, 내지 말아야 한다는 답변은 40%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지난 3월 첫째 주 이후 5개월 만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5%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8%로 지난주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와 50대, 60대 이상에서 부정 응답이 많았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부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35%)을 가장 많이 꼽있다. 부동산 문제는 3주째 부정 평가 이유 1위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1%, 미래통합당 23%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23%, 정의당 7%, 국민의당 3%, 열린민주당 2%로 각각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