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25 (목)
'졸업장' 있는 미취업 청년 166만명
'졸업장' 있는 미취업 청년 166만명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7.2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작성 후 최다… 대졸자 포함 35% 가 일자리 못찾아
공무원과 기업 공채 준비하는 청년은 80만4천명에 달해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중퇴)자 중 미취업자는 1년 전보다 12만명 늘어난 166만명으로 집계됐다. 자료=통계청.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중퇴)자 중 미취업자는 1년 전보다 12만명 늘어난 166만명으로 집계됐다. 자료=통계청.

학교를 마쳤지만 취업하지 않거나 못한 청년층(15∼29세)이 급증하며 170만명에 육박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중퇴)자 중 미취업자는 1년 전보다 12만명 늘어난 166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7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졸업·중퇴자 478만7천명 가운데 35%가 직장을 구하지 못한 채 취업 준비를 하거나 집에서 쉬고 있는 것이다.

이들이 학업을 마친 뒤 취업하기까지의 미취업 기간은 1년 미만이 57.5%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늘었다. 1년 이상 2년 미만은 1.3%포인트 줄어든 16.9%, 2년 이상 3년 미만은 0.3%포인트 하락한 8.8%였다. 3년이 넘는 기간 미취업 상태인 이들의 비율은 16.8%로 한 해 전보다 0.1%포인트 줄었다.

미취업자 가운데 직업교육이나 취업시험 준비(38.0%)를 한 청년층의 비율은 한 해 전보다 0.8%포인트 낮아졌다. 반면 그냥 시간 보냄(23.9%)은 2.3%포인트 높아졌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채용시장이 좁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이밖에 '여가활동 등'은 14.4%, 구직활동은 14.2%, 육아·가사는 9.5%로 나타났다.

청년층 가운데 공무원 시험이나 일반기업 공채를 준비하는 등 취업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은 1년 전보다 9만명 많은 80만4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청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6년 이후 최대 규모다.

취업시험 준비 분야는 일반직 공무원(28.3%)이 가장 많고 일반기업체(24.7%), 기능 분야 자격증 및 기타(20.6%), 언론사·공영기업체(13.9%), 고시 및 전문직(8.1%), 교원임용(4.3%) 의 순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