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30 (목)
카카오 캐릭터 사업, '커머스'가 맡기로
카카오 캐릭터 사업, '커머스'가 맡기로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7.2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커머스와 카카오IX 두 회사 합병검토했다가 사업조정 결론
8월초 이사회에서 의결 예정… 카카오커머스의 기업공개 가능성
카카오를 상징하는 '라이언' 등 캐릭터 사업을 전자상거래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커머스가 맡는다. 사진(카카오를 상징하는 '라이언' 캐릭터)=카카오.
카카오를 상징하는 '라이언' 등 캐릭터 사업을 전자상거래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커머스가 맡는다. 사진(카카오를 상징하는 '라이언' 캐릭터)=카카오.

카카오를 상징하는 '라이언' 등 캐릭터 사업을 전자상거래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커머스가 맡는다.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커머스와 카카오IX는 다음달 초 각각 이사회를 열어 사업 양수도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현재 카카오IX가 맡은 캐릭터·유통 부문을 올해 연말께 카카오커머스에 양도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카카오는 당초 두 회사를 합병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사업 부문을 조정하는 쪽으로 결론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톡 스토어' 등 쇼핑 부문을 전담하는 카카오의 자회사다. 지난해 매출 2961억원, 영업이익 757억원을 올렸다.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이 각광을 받으면서 카카오커머스가 모회사의 카카오톡 사업 실적에 차지하는 몫이 커졌다. 올해 1분기 카카오커머스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늘었고, 이에 힘입어 전체 카카오톡 사업 부문의 매출도 77% 성장한 2247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프렌즈를 필두로 한 캐릭터 사업은 '라이언 전무' 애칭이 나올 정도로 카카오의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이런 캐릭터 사업 부문이 쇼핑 사업과 합치면 시너지 효과가 커질 것으로 분석된다. 캐릭터 사업 부문 인수로 회사 규모가 커지면서 카카오커머스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사업 양도 이후 카카오IX는 부동산 관련 사업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 1450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냈다.

카카오IX는 조수용 공동대표가 운영하던 디자인·브랜딩 전문회사 'JOH'를 2018년 합병했다. JOH는 광화문 D타워·여의도 글래드호텔·인천 네스트호텔 등 건물 디자인을 맡았다. 카카오IX는 연수원 성격의 카카오 계열사 공동 공간을 마련하는 '포레스트 원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