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10 (목)
'코로나 산타' 택배기사 8월 14일 하루 쉰다
'코로나 산타' 택배기사 8월 14일 하루 쉰다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07.17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연대노조가 기사 휴식이 시급하다며 요청
CJ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 등 4개사 수용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Untact) 비즈니스가 활성화하고 택배 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연일 강도 높은 배달 업무에 종사해온 택배 기사들이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에 하루 쉴 수 있게 됐다. 자료=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Untact) 비즈니스가 활성화하고 택배 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연일 강도 높은 배달 업무에 종사해온 택배 기사들이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에 하루 쉴 수 있게 됐다. 자료=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Untact) 비즈니스가 활성화하고 택배 물량이 급증한 가운데 연일 강도 높은 배달 업무에 종사해온 택배 기사들이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에 하루 쉴 수 있게 됐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조에 따르면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등 4개 택배사는 다음 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했다. 택배연대노조는 코로나19 사태로 택배 물량이 급증해 택배 기사들의 휴식이 시급하다며 택배 없는 날 지정을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택배사들이 가입한 한국통합물류협회는 다음 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했고, CJ대한통운 등 4개사가 참여하기로 했다. 8월 15일은 광복절이고, 16일은 일요일이기 때문에 택배 기사들은 최장 사흘 연속 휴식이 가능하다.

택배연대노조는 "최근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택배 노동자에게 휴식을 보장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고 절박한 문제"라며 택배 없는 날 지정을 크게 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