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0:30 (월)
604만명이 '나 홀로' 사는 시대
604만명이 '나 홀로' 사는 시대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6.23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세 이상 1인가구 탓 40%는 미취업
통계청 "晩婚과 高齡사별 영향" 분석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603만9천가구로 전년(578만8천가구)보다 25만1천가구(4.3%) 증가했다. 10만대를 이어오던 증가폭이 25만대로 껑충 뛰었다. 통계청은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603만9천가구로 전년(578만8천가구)보다 25만1천가구(4.3%) 증가했다. 10만대를 이어오던 증가폭이 25만대로 껑충 뛰었다. 통계청은 "청년층이 분가한 뒤 결혼을 늦게 하는 만혼 현상과 고령화 속 사별 등으로 1인 가구 증가폭이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자료= 통계청.

1인 가구가 빠르게 늘면서 지난해 600만 가구를 넘어선 가운데 1인 가구의 40%는 미취업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23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동향'에 따르면 2015년 500만을 돌파했던 1인 가구 수는 매년 증가해 지난해 600만을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603만9천가구로 전년(578만8천가구)보다 25만1천가구(4.3%) 증가했다. 10만대를 이어오던 증가폭이 25만대로 껑충 뛰었다.

통계청은 "청년층이 분가한 뒤 결혼을 늦게 하는 만혼 현상과 고령화 속 사별 등으로 1인 가구 증가폭이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2018만3천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9.9%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취업자인 1인 가구는 367만1천가구로 전년보다 13만4천가구(3.8%) 늘었다. 전체 1인 가구의 60.8%만 일자리를 갖고 있다. 약 40%가 미취업 상태다. 이는 고용률이 낮은 60세 이상1인 가구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취업자인 1인 가구를 보면 임금 근로자가 291만2천가구(79.3%), 비임금 근로자가 75만9천 가구(20.7%)였다. 임금 수준별로 보면 200만~300만원 미만이 36.0%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0만~200만원 미만(21.3%), 300만~400만원 미만(18.8%), 400만원 이상(12.2%), 100만원 미만(11.7%)의 순서였다.

1인 가구 취업자 3명 중 1명꼴로 200만원 미만 저임금 취업자다. 다만 100만~200만원 비중이 전년보다 3.3%포인트 낮아진 반면, 300만~400만원 미만, 400만원 이상 비중은 각각 1.7%포인트, 0.9%포인트 올라갔다.

1인 가구 취업자가 가장 많이 종사하는 산업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9.7%)이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19.7%)이 두 번째로 많았다. 직업별로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가 22.2%로 가장 많고, 단순노무 종사자(15.7%), 사무 종사자(14.9%)가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