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코로나 확진자' 다닌 곳 10분내 파악
'코로나 확진자' 다닌 곳 10분내 파악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03.26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 활용한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가동
신용카드 사용정보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 정보 전산망 연결

하루 이상 걸리던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경로 분석 시간이 10분 이내로 축소된다. 스마트도시 기술을 적용한 분석도구를 활용하는 덕분이다.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26일 가동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도시 데이터를 수집·처리하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활용해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것이다.

자료=국토교통부.
스마트도시 기술을 활용함으로쎠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대규모 발병지역(핫스팟)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 분석도 할 수 있게됐다. 지금까진 역학조사원이 경찰청이나 여신금융협회 등 관계기관에 공문을 접수하고 유선상으로 정보를 일일이 파악해야 했다. 자료=국토교통부.

확진자의 신용카드 사용정보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 동선과 관련한 정보를 전산망을 통해 빠르게 파악함으로써 조사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축소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경찰청,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가 구성됐다.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대규모 발병지역(핫스팟)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 분석도 할 수 있다. 지금까진 역학조사원이 경찰청이나 여신금융협회 등 관계기관에 공문을 접수하고 유선상으로 정보를 일일이 파악해야 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상황 초기에 평균 하루 이상 걸렸던 이동동선 도출 등 역학조사 분석 시간이 10분 이내로 단축돼 역학조사관의 업무 부담이 줄고,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경우에도 더욱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시스템을 통한 확진자의 개인정보 활용은 감염병예방법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공공이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규정에 근거한다. 시스템 및 정보 접근은 필수 최소 인원에 한해서만 허용하고, 담당자의 역할에 따라 권한을 엄격하게 구분했다.

정보의 열람과 분석은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역학조사관만 할 수 있으며, 다른 정부기관은 접속 및 활용이 불가능하게 설계됐다. 이 시스템은 코로나19 상황이 끝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시스템이 습득한 개인정보는 코로나 상황 종료 이후 파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