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풀무원, 미국 누들시장서 '프리미엄 제품' 두각
풀무원, 미국 누들시장서 '프리미엄 제품' 두각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3.2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천만달러어치 팔아…현지 진출 4년만에 매출 6배로
짜장면과 데리야키 볶음우동 앞세워 쌀국수 등으로 다변화해
자료=풀무원 뉴스룸.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 규모는 연간 2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라면을 비롯해 짜장면·냉면·우동·쌀국수 등 다양한 제품이 팔리지만 대부분 가격이 저렴한 건면이다. 풀무원은 이에 프리미엄 생면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코스트코에 짜장면과 데리야키 볶음우동을 잇따라 들여놨다. 자료=풀무원 뉴스룸.

풀무원의 프리미엄 생면 제품이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에서 통하며 지난해 매출 3천만 달러(약 377억원)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풀무원은 1995년부터 미국 내 한인 시장을 중심으로 우동, 냉면, 칼국수 등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2015년부터는 미국 전체 아시안 누들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프리미엄 생면을 앞세운 풀무원의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 매출은 2015년 첫해 500만 달러(약 62억원)에서 지난해 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85% 급성장했고, 미국 현지 진출 4년 만에 매출을 6배로 키워냈다.

풀무원은 "미국 코스트코에서 한국식 짜장면과 데리야키 볶음우동이 인기를 끌며 성장을 견인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 규모는 연간 2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라면을 비롯해 짜장면·냉면·우동·쌀국수 등 다양한 제품이 팔리지만 대부분 가격이 저렴한 건면이다. 풀무원은 이에 프리미엄 생면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코스트코에 짜장면과 데리야키 볶음우동을 잇따라 들여놨다.

짜장면을 미국 코스트코에 입점시킨 뒤 2016년 매출 800만 달러(약 100억원)를 넘어섰다. 데리야키 볶음우동을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2017년에는 매출 1천만 달러(약 126억원)를 돌파했다. 이어 지난해 코스트코 입점 매장을 300여개로 늘리며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풀무원은 짜장면과 데리야키 볶음우동 등 두 제품 외에도 불고기 우동, 생칼국수, 베트남 쌀국수, 가쓰오 우동 등으로 미국 시장 내 판매 제품군을 넓혀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