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뉴욕을 만든 사람들㉟'영원한 현역'제인 폰다㊦
뉴욕을 만든 사람들㉟'영원한 현역'제인 폰다㊦
  • 곽용석 이코노텔링 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3.1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욕불감증 극복위해 '에어로빅'몰입 했다가 비디오 강사로 나서
CNN창업자 터너등 과 세번의 결혼과 이혼…종교생활 탓 이혼설
83세지만 연하남과 열애 중… ' 어떤 일을 하는데 늦은 것은 없다"

제인폰다 부녀에게 오스카 상을 안겨준 영화 황금연못의 백미는 제인이 예상치 못한 순간 아버지의 손을 잡고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에서 헨리는 진짜 눈물을 흘린다.

이 영화로 아버지는 그간 받아보지 못한 아카데미상 최고상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그 직전 해인 1980년, 그간 업적에 비해 불운하게 수상하지 못한 원로배우들에게 주는 아카데미 공로상을 받긴 했지만, 남우주연상에 비할 바는 아닌 셈이다.

CNN을 소유한 언론 재벌 테드 터너와 이혼 전에  함께 파티에 참석하는 제인포다(오른쪽). 테드 터너는 세 번째 남편이며, 첫 번째 남편은 감독 로저 덤, 두 번재 남편은 얼마 전 작고한 반전 운동가 톰 헤이든이다=사진=플릭커.
CNN을 소유한 언론 재벌 테드 터너와 이혼 전에 함께 파티에 참석하는 제인포다(오른쪽). 테드 터너는 세 번째 남편이며, 첫 번째 남편은 감독 로저 덤, 두 번재 남편은 얼마 전 작고한 반전 운동가 톰 헤이든이다=사진=플릭커.

최고령 남우주연상(76세)의 기록은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그는 시상식장에 참석하지 못할 정도로 당시 건강이 안 좋았다. 시상식에 딸 제인이 대신 참석, 수상한다. 그리곤 1년 후 그는 저 세상으로 간다.

영화계로 이끌어준 차가운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나온 딸이 인생의 황혼기를 맞이한 아버지에게 건네준 마지막 선물인 것이다.

그 이후 그녀의 왕성한 활동은 멈추지 않는다. 1980년대에 그녀가 어릴 적 힘들게 했던 식욕불감증을 극복하기 위해 관심을 가졌던 스트레칭과 에어로빅을 통해 전국민적 건강 증진 비디오를 만들어 보급한다. 전국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일약 비디오 강사로서 등장한다. '제인 폰다의 워크아웃' 이라는 책과 비디오테이프로 에어로빅 열풍을 일으킨다. 22개 비디오로 제작, 13년간 1700만 세트가 판매된다. 에어로빅을 비디오로 만든, 전에 없던 시장을 만들어냈다. 그녀는 자신이 13세 때부터 37세 때까지 이상식욕 항진이라는 섭식장애를 앓았음을 털어놓았다.

그 사이사이 TV 드라마에도 등장, 영화, 시민운동, 에어로빅까지 1인 다역을 소화해낼 정도로 정열적으로 일을 했다. 몇 년 전에도 TV에 출연, 황혼 노인부부들의 사랑과 애정을 다룬 드라마 배역을 무난하게 소화하며 ‘현역’울타리를 벗어나지 않고 있다..

그녀는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했다. 두 번째 남편은 베트남전 반대 운동가, 미국 진보 정치의 아이콘, 톰 헤이든이다. 그는 얼마 전 세상을 떴다. 그들은 1971년에 만나 1990년에 헤어진다. 그 이후 만난 사람이 세 번째 남편인 CNN 창립자인 테드 터너였다. 1991년 결혼하고 10년후인 2001년 이혼한다. 테드와 결혼 이후 그녀는 영화계를 은퇴한다. 그리곤 약 10여년간 무대에서 사라진다. 그러나 이혼 후 자연스레 다시 무대에 등장한다. 그녀를 결국 집에 묶어둘 수 없는 이유는 충분하다. 그녀의 열정적인 파워가 그녀를 집에 가둘 수 없게 했었을 것이라는 주변의 평가는 당연했다.

이혼의 표면적인 이유는 그녀가 기독교에 너무 독실했다라는 점에 있었다고 한다. 그이후 결혼 소식은 없지만 연하 음악인과 연애중이라는 소식은 들린다.

얼마 전 신문인터뷰에서 그는 당당하게 연애 사실을 밝힌바 있다. "그의 이름은 음악프로듀서 리차드 페리다. 그를 만나 완전한 육체적 사랑을 경험했다. 당시 80세 가까운 나이에 드디어 최고의 성생활을 누리게 됐다."고 당당하게 밝혀, 연예뉴스 톱 기사로 화려하게 장식하기도 했다.

그녀가 자주 인용하는 문구가 있다.

"어떤 일을 시작하기에 너무 늦은 것은 없고, 행복해지는 것에도 너무 늦은 것은 없다."

최근에 폰다는 최근 유방암과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으나 경막절제술을 받고 회복했다. 작년엔 아랫입술에서 암세포가 나타났으나 제거하기도 했다.

올해 83살이 된 그녀는 세상사람들의 눈초리와 시기, 그리고 질투 속에 사랑과 행복 찾기는 아직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